• 맑음동두천 4.2℃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3.2℃
  • 구름많음대전 5.1℃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6.3℃
  • 구름조금광주 7.8℃
  • 맑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조금제주 8.1℃
  • 맑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5.0℃
  • 구름조금금산 4.6℃
  • 구름조금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7.2℃
  • 맑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미디어평론] ‘연애의 발견’, 연애만 있고 ‘나’는 없는

연애, 진심의 발견과 성찰이 되길


제목부터 느낌이 온다. 연애의 발견이라. KBS 2TV 월화극 <연애의 발견>은 연애 세포마저 말라버린 시청자를 도발하려 한다. 한편으론 씁쓸하다. 연애는 이제 발견해야 하는 종류의 것인가. 마치 콜럼버스가 바다 건너에 있던 기존의 땅을 ‘신대륙’이라며 ‘발견’이란 단어를 발명해냈듯이? 그런 연상에 따르면, 연애는 전쟁이나 다름없다. 원래의 주민들이 평화로이 살고 있던 곳을 침략한 것을 연상시킨다. 그렇다. 연애를 전면에 내세우며 발견을 표방하는 이야기가 갈 곳은, 어쩌면 뺏고 뺏기는 제로섬 게임에 관한 슬픈 내기인지도 모른다. 이제 우리에게는 연애마저도 정해진 틀 안의 검투 같은 것인가?

여주인공 한여름(정유미 분)은 현재 남하진(성준 분)과 열애 중이나, 모든 행동지침의 출발선은 과거의 애인 강태하(문정혁 분)다. 모든 매뉴얼이 강태하로부터 연유한다. 이런! 한여름이 누구를 사랑하는지 시청자는 혼란스럽다. 기억 속의 강태하인가? 강태하와는 해보지 못한 것을 받아주는 대상으로서의 남하진인가?

셋이 맞닥뜨리게 된 지금, 여름이 만일 태하에게 간다면 헤어진 후에도 그리워했다는 뜻이고, 하진에게 간다면 무려 5년만의 (우연한) 재회로 인해 비로소 태하와 이별하게 됐다는 뜻인 건가? 그렇다면 하진에게는 안됐지만, 하진은 여름에게 중간 정거장 혹은 일종의 ‘힐링 캠프’에 가까워 보인다. 사랑이 정말 ‘둘의 경험’이라면, 여름은 여전히 강태하와 이별하지 못했고 남하진과도 본격적인 연애로 가지 못했다. 하진과의 관계는, 태하와 실패한 것을 만회해 성공의 기억으로 남기려는 여름의 안간힘 혹은 몸부림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마음만 먹으면 모든 걸 차지할 수 있을 듯한 매력적인 한여름. 뭘 해도 사랑스런 한여름 아니 배우 정유미에게 감정이입하게끔 조율된 여주인공 본위의 로맨스는 어쩐지 판타지처럼 보이면서도 속 빈 강정 같다. 강태하와 남하진은 (심지어 비현실적으로) 멋진 남자들이지만, 안타깝게도 두 남자 사이에 놓인 여름은 분열 상태다. 태하를 사랑하던 예전의 자신보다 당당하지도 않다. 이번에는 다를 것이며 이번만은 남자한테 상처 받지 않겠다는 식의 강박이 도를 넘어 보인다. 어쩌면 양다리가 된 태하와의 하룻밤에서 실제 ‘잤는지’ 여부는 중요치 않다.

진짜 문제는 따로 있다. 여름은 태하의 그늘을 떠난 적이 없어 보인다. 태하에게 받은 상처가 많았는지 사랑이 대단해서인지, 여름은 자기도 모르게 연애 백과사전처럼 돼버렸다. 진심은 안 보이고, 연애에서 여자는 이래야 하고 남자는 이래야 한다는, 어떤 여우같은 말과 기발한 유혹으로 평범하지 않은 상황을 달달하게 넘길까만 고민하는 온갖 ‘공식’과 ‘요령’으로만 가득 차 있다. 묻고 싶다. 여름은 왜 연애를 하는가. 그 마음의 주인은 누구인가. 연애로 인해 새로 발견되어야 할 이는, 다른 그 어떤 사람이 아닌 한여름 자신이어야 하지 않겠는가.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