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6℃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4.5℃
  • 맑음대전 -2.6℃
  • 연무대구 1.2℃
  • 맑음울산 2.2℃
  • 맑음광주 0.5℃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0.7℃
  • 연무제주 6.2℃
  • 맑음강화 -2.9℃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3.7℃
기상청 제공

[미디어평론] ‘W’, 실감 없는 투명한 세계의 압박

- 거미줄에 갇힌 거미들

길은 있을까. 그저 막연한 허상에 불과했던 것일까. MBC 드라마 ‘W’는 현재 완연히 길을 잃었다. 창도 문도 없이 사방이 막힌 집 안에 갇혀 ‘마지막회’의 압박에 시달리는 남녀 주인공들처럼 드라마의 ‘맥락’도 같은 신세다. 들어가는 문은 그럴듯했는데 나오는 곳은 지나치게 허술해져 버렸다.

초반에는 발상의 신선함과 빠른 전개로 눈길을 끌었던 드라마가, 이젠 (어떻게 끝난다 해도) 별로 궁금하지 않은 이야기가 돼버렸다. 아무리 ‘공중부양’과 ‘차원 이동’을 남발하고 키스신에 공을 들여도 화면에서는 힘이 빠져 나갔다. 실사에서 만화로 넘어가는 마술 같은 장면들의 극적 재미도 차츰 지루해졌다.

‘W’는 현실과 웹툰 세계를 오가며 두 세계의 판타지를 극대화시킨 드라마다. 오직 만화에서만 가능할 상상력이었지만 이 오글거리는 로맨스와 복수극도 처음엔 탄력이 있었다. 두 세계가 각자의 경로를 탄탄하게 구축했기 때문이다. ‘맥락’ 없이는 말판과 배경이 함부로 움직이거나 넘나들지 않는다는 전제가 깔려 있었다. 그래서 공존 불가의 두 세계의 경계에서 사랑에 빠진 남녀는 딱 드라마틱하게 애절했다.

그러나 이제 그 모든 설정들은 간단히 자유자재로 움직이고 바뀐다. 벽은 없다. 아주 유연해 보이는 투명한 막이 주인공들 마음대로 공간을 재배치해준다. 따라서 실감이 사라졌다. 어떤 위기도 진짜 위기로 보이지 않는다. 초능력의 딜레마다.

그야말로 ‘만찢남’(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남자)인 꽃미남 이종석의 매력만으로는, 주인공 강철의 잦은 현실 ‘출몰’과 맥락 없는 개입을 감당할 수 없는 듯하다. 극중 웹툰 작가 오성무(김의성 분)는 자기 작품이 통제불능 상태에 빠지자 폐인이 됐고, 자신의 원안으로부터 탄생한 강철과 사랑에 빠져 그의 아내가 되기에 이른 오연주(한효주 분)의 역할도 애매해졌다. 복잡한 것인지 산만한 것인지 모를 전개는 ‘계속’과 ‘마지막회’를 향한 끊임없는 압박으로 이어진다. 살인범 추적에 매달리게 되면서, 웹의 세계에 대한 상상력은 드라마가 아닌 시청자가 사는 현실의 ‘윤리적’ 판단에 자리를 내주었다. 강철이 피와 살을 가진 존재로 나타났을 때 오작가는 절규했다. “넌 그냥 캐릭터야. 내가 만들어낸 설정값!” 강철은 대꾸했다. “당신이 애초에 쓰려던 이야기를 써.”

시청자가 애초에 기대했던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실감과 무게감이야말로 감정이입의 열쇠였던 것일까. 그림자조차 없는 활보 속에서, 거미들은 제가 친 거미줄에 걸려버린 것일까.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