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2.8℃
  • 구름많음대전 5.2℃
  • 맑음대구 4.0℃
  • 구름많음울산 3.9℃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1.6℃
  • 맑음제주 6.2℃
  • 구름조금강화 -0.3℃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3.9℃
  • 구름조금강진군 5.3℃
  • 흐림경주시 3.1℃
  • 구름조금거제 7.1℃
기상청 제공

'스마트한 당신, 스마트하게 세상에 체크인 하세요'

‘스마트한 당신, 스마트하게 체크인 하세요’, 모 항공사의 슬로건이다. 인터넷을 이용한 스마트 기기가 우리의 일상을 풍요롭고 편리하게 하는 이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스마트기기 때문에 빚어지는 많은 사회적 문제도 있지만, 우리 생활 깊숙이 편리함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기차를 타면 할아버지 할머니는 서서 가야 하고, 젊은 사람들은 앉아서 간다’는 웃지 못할 농담이 있다. 젊은이들은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미리 좌석을 예약하고, 할아버지 할머니는 역창구에서 표를 구매해야만 하기에 입석표 밖에는 구할 수 없다는 이야기이다. 인생을 훨씬 더 많이 사신 분보다도 훨씬 경쟁력 있는 삶을 살게 된 것도 모두 스마트 기기가 가져온 변화이다.

스마트기기의 시초는 인터넷이고, 인터넷을 통해서 가상세계의 가치가 실물세계의 가치를 넘어서는 일도 많아지고 있다. 2000년도 초반에 유행했던 ‘닷컴’의 열풍은 재벌의 개념도 바꾸어 놓았다. 막대한 자본과 기반시설 또는 선대의 물려받은 기업으로 부를 일구었던 예전과는 달리, 아이디어 하나만으로 성공한 구글, 야후, 그리고 얼마 전 미국시장에 상장한 중국계 전자상거래 회사 알리바바가 그 대표적인 예이다.

이처럼 스마트한 발상이 세상을 지배하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는 어떠한 스마트한 발상을 해야 할까? 특히 취업을 앞둔 청년들은 어떠한 스마트한 발상으로 세상으로 스마트하게 입문을 해야 할까? 어떠한 직업이 나에게 만족감을 줄 것이며, 또 어떠한 직업을 선택해야 내가 세상에 만족감을 주고 기여를 하게 될 것인가? 특히, 인터넷과 스마트기기가 범람하는 이 시기에는 그 직업의 종류가 더 다양해졌다. 과거에는 젊은 사람들이 장사를 하는 것이 낯설게 여겨졌지만, 요즘 스마트가게에 연세 드신 분이 손님을 맞이한다는 것은 어색한 상상이 아닐 수 없다.

우리가 알고 있는 대부분의 직업은 다른 사람을 위하는 것이다. 택시운전기사는 하루 종일 다른 사람의 이동편의 제공을 위해서 애쓰고, 개그맨은 단 몇 분을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주기 위해 많은 시간들을 아이디어와 연습으로 보낸다. 학교의 선생님도 일생을 자기가 배운 것을 제자들에게 나누어 주기 위해서 연구하고 강의한다.

반면 우리가 혐오하는 직업이 있다. 도둑은 오직 자신을 위해서만 밤을 보낸다. 가진 것을 나누어 주기 위한 ‘임꺽정’ 같은 그나마 의리 있는 도둑은 찾아보기 힘들다. 사기꾼도 다른 사람의 가진 것을 어떻게 하면 자기 것으로 만들지를 하루 종일 고민한다. 스마트 시대가 낳은 원치 않은 직업 중 하나인, 해킹과 보이스 피싱을 구상하는 사람들은 그 좋은 머리를 이용하여 하루 종일 어떻게 하면 남에게 피해를 줄까 고민하는 것이다.

물론 직업을 통해서 제공받는 서비스에 우리는 금전적 대가를 지불한다. 그리고 그 대가가 상대적으로 많이 지급되는 곳에 사람들이 몰리고 경쟁이 치열해지게 된다. 많은 대가가 지불되는 직업을 선호하게 되다 보니, 자칫 직업에서 얻을 수 있는 중요한 것들이 대가의 뒤로 밀리어 등한시되어 버리는 것도 사실이다. 직업선택에 있어서 오로지 금전적 대가만 생각한다면 그 효력은 한시적일 것이다. 흔히 하는 말로, 첫 달 월급을 받으면 ‘아무것도 한 것이 없는데 받아도 되나’에서 둘째 달은 ‘내 노동의 대가만큼 나왔네’, 그리고 마지막 달에는 ‘이것밖에 안 돼?’라는 불평을 하게 된다는 것이다.

직업선택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지혜롭게 고려해야한다. 지나치게 박한 금전적 대가는 삶의 질을 해칠 수가 있다. 하지만 그 대가만을 바라고 직업을 선택한다면 ‘내가 회사는 정말 가기 싫지만, 한 달에 한 번씩 주는 월급을 위해서 출근한다’라는 선배의 자조 섞인 탄식처럼 나의 현실이 변할 수 있다. 스마트한 당신, 스마트한 직업 선택으로 스마트하게 세상으로 체크인 하기를 바란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