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9.3℃
  • 맑음서울 5.1℃
  • 맑음대전 6.3℃
  • 맑음대구 9.1℃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8.6℃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8.1℃
  • 구름조금제주 12.0℃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6.4℃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사설] 사설 4차 산업혁명 시대와 우리의 자세

URL복사

최근 10여년 동안 세계 산업계는 소위 전대미문의 지각변동을 경험하고 있다. 영속할 것으로 여겨졌던 글로벌 기업들이 하루 아침에 사라지거나, 포츈 500대 기업에 벤처창업기업들이 상위권을 독점하고 있다. 이런 대변화의 이면에는 4차 산업혁명이 자리잡고 있다. 그간의 3차례에 걸친 산업혁명을 넘어 4차 산업혁명은 데이터 기반의 인공지능이나 지식융합으로 기존산업의 혁명적 변화를 초래하고 있다. 이런 혁명적 변화의 시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이에 대한 해답을 찾아가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저서가 하나 있다. MIT 경영대학원 교수인 애릭 브린욜프슨(Erik Brynjolfsson)과 앤드류 맥아피(Andrew McAfee)가 공동으로 쓴 「제2의 기계시대(The Second Machine Age」가 바로 그것이다. 이들은 저서에서 새로운 성장의 열쇠로서 인간과 기계의 협력을 강조하고 있다. 즉, 인간과 기계의 협력에서 새로운 성장의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구체적으로 이들은 전기의 사용이 중요한 게 아니라 전기의 사용을 반영한 새로운 업무 프로세스가 생산성의 향상을 가져왔다고 주장한다. 나아가 기술 자체의 발전보다는 기술을 우리가 일하는 방식에 어떻게 녹여내는지가 더 중요하다는 점을 상기시키고 있다. 결론적으로 기술 자체가 세상을 바꾸는 게 아니라(Technology is not Destiny), 그 기술을 활용해 우리가 세상을 바꾸는 것이다(We shape our destiny)라고 주장한다. 


한마디로 기술에 대한 인간의 대응성과 활용성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인간이 가지고 있는 창조성과 유연성을 바탕으로 기술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적응할 수 있어야 세상을 살아가는 주체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다는 점을 부각시키고 있다. 이런 창조성과 유연성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다양성과 차이를 인정할 수 있는 자세가 중요하다.


프랑스 파리에 가면 쉽사리 철학카페를 발견할 수 있다. 철학카페는 어렵게 느끼는 철학의 대중화를 위해 프랑스 철학자 마르크 소테에 의해 만들어졌다. 그는 카페를 단순한 커피나 차를 마시는 공간의 개념을 넘어 철학, 문학, 그리고 예술의 공간으로 바꾸려고 하였다. 철학카페에서는 일상적인 주제에서부터 경제 및 정치적인 그것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의제를 두고 참여자들 사이에 발표와 토론이 이어진다. 여기서 우리가 주목해야 할 부분은 타인들의 발표나 주장, 혹은 취향에 절대적인 관용을 베푼다는 것이다(이를 프랑스에서는 톨레랑스라 함). 나와 종교나 도덕적 기준 혹은 정치적 견해가 다르다고 하더라도 논쟁은 하되, 끝까지 존중하며 충돌하지 않으려는 태도를 느낄 수 있다. 젊은 사람들과 노인들, 부자와 가난한 자, 그리고 지식인과 일반인 모두가 함께 있지만 서로 다양성과 차이를 인정한다. 


우리 사회는 아직 다양성과 차이를 인정할 수 있는 단계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사실 제대로 토론할 수 있는 방법도 알지 못한다. 나와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이 있으면 화를 내거나 상대의 의견을 틀렸다고 단정해버린다. 이런 사람들에게 4차 산업혁명이 몰고 오는 기술환경의 변화에 대한 대응성과 활용성을 기대할 수 있을까? 기술과 타인에 대한 고도의 활용성을 발휘할 줄 아는 창조성과 유연성을 지닌 미래의 인재가 필요한 시대이다.

관련기사





[키워드로 보는 세상] ‘동학개미’가 마약 같은 빚에 빠지지 않으려면 ‘영끌’ 주식투자가 대세가 된 시대 탐욕에 눈멀어 빚에 허덕이는 일 경계해야 SK바이오팜, 카카오게임즈, 빅히트엔터테인먼트. 30조 9천899억 원, 58조 5천543억 원, 58조4천236억 원. 최근 몇 달 사이 천문학적인 돈이 일반 공모주 청약에 몰렸다. 주식 광풍의 시대다. ‘영끌’(영혼까지 끌어내는 것처럼 모든 수단을 동원해 돈을 모아) ‘주린이’(주식 투자를 시작하는 어린이)의 모습은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시작은 지난 3월이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덮치자, 주식시장은 패닉에 빠졌다. 생산과 소비 등 경제활동이 멈출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 속에 코스피는 1400선까지 떨어졌다. 이런 상황에서 생각지도 못한 일이 일어났다. 일반 투자자들이 주식 시장으로 몰려들었다. 이들은 1997년 외한 위기, 2008년 미국 서브프라임 위기 등 두 차례의 위기 상황을 보며 경제는 다시 반등한다는 것을 학습했다. 경기가 안 좋으면 미래를 대비해 현금을 쓰지 않고 모아놓는 것과 반대로 주식을 사 모았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이다. 외국인과 기관 투자자들이 급하게 팔아 값이 떨어진 국내 주식을 수집했다. 코스피는 마침내 바닥을 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