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7.2℃
  • -강릉 31.6℃
  • 흐림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조금대구 32.1℃
  • 구름조금울산 31.8℃
  • 구름조금광주 29.7℃
  • 맑음부산 28.6℃
  • -고창 30.0℃
  • 맑음제주 27.6℃
  • -강화 25.9℃
  • -보은 29.6℃
  • -금산 29.3℃
  • -강진군 30.4℃
  • -경주시 31.8℃
  • -거제 31.5℃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 5월”에 가장 “아름다운 것”은 무엇일까?

얼마 전까지 무심히 지나치던 길에 깜짝 놀랄 정도로 아름다운 꽃들이 여기저기에 피어나고 머리를 들어 하늘을 보면 눈이 부실 정도로 푸른 하늘에 솜처럼 탐스러운 구름이 흘러간다. 또 해가 질 때의 짙푸른 하늘색은 많은 생각들로 발걸음을 멈추게 하고 향긋한 꽃 향기가 섞인 따뜻함이 느껴지는 바람은 기분 좋게 머리를 어지럽힌다. 이 모든 것이 계절의 여왕이라는 이 5월에 우리들이 느낄 수 있는 것들이다. 요즘같이 세상 살아가기에 바쁜 일반인들도 이렇게 가슴이 시리도록 “아름다운 5월”인데 감수성 예민했던 시인들은 어떠했을까?

수많은 시인들은 앞다투어 이 “아름다운 계절”을 찬양하는 글들을 쏟아내었는데,
여기에 소개하고자 하는 시인은 Heinlich Heine(하인리히 하이네)라는 독일 시인이다. 그의 시가 문학의 범위를 넘어 세상에 유명해진 이유는 바로 독일 낭만주의 작곡가의 대표주자인 Robert Schumann(로베르트 슈만)의 연가곡에 차용되면서 독일어의 한계를 넘어 대중적인 사랑을 받게 되었기 때문이다.

하이네의 “Buch der Lieder(노래의 책)”에서 16편의 시가 슈만에 의해 발췌되어 “Dichterliebe(시인의 사랑)”이라는 연가곡으로 세상에 다시 한번 소개되는데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에 실린 감성 풍부한 이 시는 많은 이들의 가슴속 깊이 잊혔던 사랑의 감정을 다시 살려내기 시작하면서 독일어권을 넘어 세계에서 가장 사랑받는 최고의 연가곡으로 평가 받고 있다.

전체적인 내용은 한 젊은이가 아름다운 5월에 한 여인을 사랑하게 되고 애인의 변심으로 괴로워하다가 그 사랑을 지난날의 추억 저편으로 묻어버린다는 내용이다. 시인 하이네는 삼촌의 딸과 사랑에 실패한 쓰라린 경험을 시로 표현한 것이고 작곡가 슈만은 그 중에 응답 없는 사랑, 고통, 비참함 등을 표현한 시들을 골라 작곡을 한 것이다.

슈만이 이 곡을 작곡할 당시 스승 비크의 딸 클라라와 사랑에 빠지는데 그녀는 장래가 촉망 받는 유명한 피아니스트였고 무명의 작곡가인 슈만과의 사랑은 당연히 스승의 반대에 부딪힌다. 이루지 못할 사랑의 고통에 밤을 지새우던 슈만은 하이네의 시에 동감을 하고 작곡을 하게 된다. 요즘 세상 벌어지는 일들을 보면 뭔가 뒤숭숭하다. 이 세상 모든 것이 너무나 치열한 경쟁 속에 있고 그곳에서 뒤쳐져가는 듯한 나 자신, 여러 사고로 인한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 등등...

하지만 잠시 눈을 감고 사랑에 빠졌던 순간들을 기억해 보며 제1곡 “이 아름다운 5월에” 를 들어 본다면 단 몇 초 만에 세상은 장미꽃 만발한 담장을 옆을 걷는 듯 아름다워질 것이다. 하이네도 슈만도 당시 그 고통을 극복할 수 있는 마지막 처방은 “사랑”밖에 없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그게 꽃들이 만발한 아름다운 5월이면 더 좋겠다는 것도 빼놓지 않았다. 상상만으로도 행복해지는... 비용의 지출도 필요 없는... 지금 지쳐있는 우리의 영혼! 분명 “이 아름다운 5월에” “아름다운 사랑”이 필요할 때인 것 같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