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7℃
  • 구름조금강릉 1.6℃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3.5℃
  • 구름조금대구 -4.0℃
  • 구름조금울산 -0.6℃
  • 흐림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2.2℃
  • 구름많음고창 -3.0℃
  • 구름조금제주 3.9℃
  • 구름많음강화 -3.4℃
  • 맑음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6.5℃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6.8℃
  • 구름많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강의실 밖의 역사 속으로

URL복사

중국 북경의 이화원에 가게 되면 두 가지 사실에 놀라게 된다. 하나는 인공호수라고는 믿겨지지 않을 규모의 곤명호(쿤밍호:昆明湖)이고, 다른 하나는 728미터에 이르는 장랑(長廊)으로 중국 고전 문학에 나오는 장면들을 묘사한 1만 4천여 점의 회화로 정교하게 장식된 산책로이다. 전자는 거대한 호수를 파서 산을 만들었다고 할 만큼 노동의 혹독함이 그대로 전해져서 안타깝지만, 반대로 후자는 그 많은 회화들이 단 하나도 같지 않으면서 중국 고전문학을 생생하게 전달하고 있기에 감탄을 금치 못한다. 다만, 중국의 고전문학을 충분히 섭렵하지 못한 문외한으로서는 그것들은 다만 서로 다른 아름다운 그림처럼 보일 뿐이라서 미안하기까지 하다.

사실 우리가 알 수 있는 중국 고전이란 삼국지, 수호전, 금병매, 서유기, 홍루몽 등에 불과할 것이다. 그렇지만 그중에서도 단연 으뜸인 것은 삼국지가 아닐까 싶다. 그런데 이화원의 장랑을 목이 아프도록 고개를 들고 걷다 보면, 유독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하나의 그림이 있다.

삼고초려.

삼국시절의 유비가 와룡강에 숨어 사는 제갈공명을 불러내기 위해 세 번이나 그를 찾아가 있는 정성을 다해 보임으로써 마침내 공명의 마음을 감동시켜 그를 세상 밖으로 끌어낼 수 있었던 이야기에서 비롯된 그 장면을 담은 그림이다. 그때 공명은 “신은 본래 포의로서 몸소 남양에서 밭갈이하며 구차히 어지러운 세상에 목숨을 보존하려 했을 뿐, 제후들 사이에 이름이 알려지기를 바라지는 않았습니다.

유현덕(유비)께서 신의 천한 몸을 천하다 생각지 않으시고, 황공하게도 스스로 몸을 굽히시어 세 번이나 신을 초막 속으로 찾아오셔서 신에게 당면한 세상일을 물으시는지라, 이로 인해 감격하여 선제(유비)를 위해 쫓아다닐 것을 결심하게 되었던 것입니다.”라는 말과 함께 세상에 나와 후대에 회자되는 군자로 이름을 남기게 되었다.

물론 삼국지의 모든 내용이 역사를 투영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삼고초려를 인상 깊게 느끼는 것은 유비의 ‘사람 보는 혜안’과 이에 답하는 공명의 ‘지혜와 의리’일 것이다.

삼국지는 쉽게 시작하기에는 버거운 분량의 책이기도 하다. 그러니 클래식한 삼국지를 독파한 친구들이 얼마나 될까 싶기도 하지만, 선선해지는 가을날씨에 삼국지를 독파해봄은 어떨가 싶다.

사실 이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은 늘 고민한다. 언제 어디에서 선택당할 것인가… 하지만 반대로 제갈공명이 되자. 누군가의 선택을 기다리지 말고, 공명처럼 삼고초려 끝에 선택하는 내가 되기 위해 자신에게 투자해 보길 바란다. 삼국지가 역사의 적나라한 기술이 아닐지언정, 삼국지 속의 공명은 우리가 살면서 우리의 모습을 담금질하는 또 하나의 잣대가 되지는 않을까 싶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