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6℃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0.4℃
  • 구름조금광주 -1.0℃
  • 맑음부산 2.0℃
  • 구름많음고창 -2.9℃
  • 제주 1.7℃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4.0℃
  • 구름많음금산 -3.1℃
  • 구름많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박시백, ‘조선왕조실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원고 청탁을 받고 떠오른 책이 박시백 작가의 ‘조선왕조실록’이었습니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책은 ‘실록’에 근거해서 조선시대의 역사적 사건을 중심으로 그 시대 왕과 주요 사건 관련 인물의 행태를 만화로 그린 역사서입니다. ‘한국사능력검증시험’까지 스펙의 일부로 요구되지만, 역사서가 주는 재미와 감동(?)을 제대로 즐기기 힘든 시대를 살고 있는 학생들이 큰 부담 없이 역사서를 즐길 수 있을 것 같아 ‘조선왕조실록’을 추천합니다.

일반 독자 입장에서 볼 때 이 책은 장점이 많습니다. 우선, 작가가 책의 머리말에서 성인 독자를 대상으로 쓴 책이지만 역사에 관심을 있는 청소년이나 어린이도 읽을 수 있게 그렸다고 밝혔는데, 공감이 갔습니다. 그리고 만화책이라 한권을 읽는 데 오랜 시간이 소요되지 않았습니다. 조선시대를 다루기 때문에 총 20권으로 구성된 전집 형태로 발간됐습니다. 전집을 다 읽기가 부담스럽다면 관심이 가는 시기의 왕의 실록을 다룬 권만 읽어도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없어 보입니다. 그리고 정치사를 위주로 해서 주요 사건과 해상 사건에 관련된 인물들의 행동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는데, 야사가 아니라 ‘실록’의 기록을 근간으로 하면서 새롭게 고증된 연구 결과들도 반영하여 작가의 개인적인 해석이 과하지 않고 잘 와 닿는 편입니다.

그런데 제가 이 책을 추천하는 이유는 이런 구성상의 장점 때문이 아니라, 역사를 통해서 우리가 배울 수 있는 것이 참 많기 때문입니다. 고루하게 들릴 수 있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이 말에 공감하게 됩니다. 역사적 인물의 신념과, 그들의 실패와 성공은 우리에게 많은 생각을 갖게 합니다. 역사를 잊어버린 민족에게 미래가 없다는 말이 있듯이 역사를 이해하는 것은 비단 과거의 우리 조상의 모습을 이해하는 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현재 우리의 삶에도 적용할 수 있는 지혜와 교훈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이 시대 우리가 겪고 있는 일들이 과거에도 있었고, 앞으로도 발생할 것입니다. 특히나 우리 학생들처럼 앞으로 우리나라의 미래를 짊어지고 갈 젊은 세대가 역사를 통해서 배우는 것이 무척이나 중요한 일이라고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많은 우리 학교 학생들이 이 책을 읽기 바랍니다. 그 중에서도 우리가 처한 현재의 시대 상황을 이해하고 싶은 열의가 있거나, 우리나라 역사 특히 조선시대에 관심이 있거나, 혹은 훌륭한 지도자나 리더의 표본을 찾는 학생들에게 이 책을 특히 권해 주고 싶습니다. 참고로 동산도서관에서는 20권 전집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