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7℃
  • 구름조금강릉 1.6℃
  • 맑음서울 -2.0℃
  • 맑음대전 -3.5℃
  • 구름조금대구 -4.0℃
  • 구름조금울산 -0.6℃
  • 흐림광주 -0.5℃
  • 구름많음부산 2.2℃
  • 구름많음고창 -3.0℃
  • 구름조금제주 3.9℃
  • 구름많음강화 -3.4℃
  • 맑음보은 -7.3℃
  • 구름조금금산 -6.5℃
  • 흐림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6.8℃
  • 구름많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로마에서의 죽음의 에피파니

URL복사

문학에서 많이 다루어지는 주제들 가운데에 죽음과 영원불멸에 관한 주제가 있다. 인간의 삶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죽음을 이해해야 한다는 사고방식이나 혹은 영원을 향한 관문으로써의 죽음이라는 식의 비유는 우리들 주변에서 자주 찾아볼 수 있다. 그 가운데에서도 인간의 삶은 영원을 향해 있는 짤막한 여정으로 정의되기도 한다. 그렇다면 짤막한 인간 삶의 여정이 왜 필요한 것인가? 그 유용성은 무엇일까. 이 영화는 인간 삶을 상상의 장(場)이라고 정의 내린다. 상상이 아니라면 실망과 피곤일 뿐이란다. 삶에서 죽음으로의 여정은 완전 상상의 것, 소설 즉 허구의 이야기란다.

“더 그레이트 뷰티”(La Grande Bellezza)의 주인공인 젭 감바르델라는 자신의 삶에서 탕진했던 그 모든 것들에 관한 식견에 불을 지피고 싶어 한다. ‘다시 진지하게 소설을 써야하지 않는가’라는 느낌을 갖고 있는 그러한 인물이다. 그가 썼던 ‘인간의 기관’이라는 소설 하나가 히트되고 난 이후 화려한 로마의 사교계에서 유명한 인물로 부각된 인물이다. 그의 젊었을 적 취미는 그토록 애착을 가졌던 로마를 배회하는 것이었음을 그는 고백한다. 그는 창조의 공허감을 술과 마약, 섹스 그리고 현란한 로마에서의 밤 생활로 채우며 거의 40여 년 동안을 표류하며 살아왔다. 그렇지만 자신의 과거에 대한 충격을 받고 이제는 불현듯 자신의 삶과 자기 자신, 그리고 자신이 함께 했던 사람들에 대한 새로운 통찰을 65세의 생일을 맞아 시작하게 된다.

짧디 짧은 인생 여정에서 젭의 인생은 무슨 의미가 있는 것일까. 젭이 그동안 찾아 왔던 것은 ‘위대한 아름다움’이었다고 한다. 그런데 아직까지 찾지 못했다고 한다. 소품으로 제시된 백조들은 물리적 아름다움을 추구했던 그의 이상의 상징물이라고 볼 수 있다. 104세의 마리아 수녀 주변에 머물던 백조들이 그녀가 내쉬는 한 번의 호흡에 어디론가 사라지는 것은 그녀의 깊게 패인 주름살과 대비되어 인생의 허망함을 보여주기도 한다. 젭과 대조가 되는 마리아 수녀의 삶의 여정은 ‘예수의 계단’을 무릎으로 오르는 고뇌의 모습을 통해 볼 수 있듯이 삶의 비장함을 느끼게 해준다.

이전에 젭이 사랑했던 한 여성이 사라지는 모습과 젊은 젭이 늙은 젭의 모습으로 오버랩되는 모습은 인생 여정이 찰나적임을 보여준다. 인간의 감정들, 그리고 비참함과 추악함과 가련한 인간성 모두 이 상상의 여정에 묻힌다. 살아왔던 시간들은 허구란다. 저 너머의 것이 소설의 시작이 되게 해달라는 마지막의 메시지는 영원을 다루고 싶어 하는 감독의 의도를 보여준다. 파올로 소렌티노 감독의 영화를 통해 인생과 상상의 의미를 되새겨 봄직하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