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4℃
  • 맑음강릉 14.5℃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18.1℃
  • 맑음대구 15.8℃
  • 맑음울산 13.9℃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15.6℃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13.5℃
  • 맑음강화 15.1℃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7.0℃
  • 맑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3.4℃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니콜로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URL복사

니콜로 마키아벨리(Niccolo Machiavelli, 1469~1527)는 그의 저서 <군주론>(Il Principe)에서 이렇게 말한다.


“군주 된 자는, 특히 새롭게 군주의 자리에 오른 자는 나라를 지키는 일에 곧이곧대로 미덕을 실천하기는 어렵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나라를 지키려면 때로는 배신도 해야 하고, 때로는 잔인해져야 한다. 인간성을 포기해야 할 때도, 신앙심조차 잊어버려야 할 때도 있다. 그러므로 군주에게는 운명과 상황이 달라지면 그에 따른 임기응변이 필요하다. 할 수 있다면 착해져라. 하지만 필요할 때는 주저 없이 사악해져라.”


이는 마키아벨리의 핵심 이념으로 평가되었고, 당시 교황청은 ‘군주론’을 악마의 소리라고 선언하면서 금서로 지정했다. 사람들은 그를 사악한 권모술수의 대가이며, 목적을 위해서라면 어떠한 수단도 정당화하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지금도 혹자는 누군가를 칭찬하기 위함이 아니라 비난할 목적으로 ‘군주론’을 언급한다. 그러나 당시 이탈리아가 처했던 상황에서 살펴보면 이러한 판단은 성급한 것임을 알 수 있다.


이탈리아 반도는 여러 나라로 분열된 채 늘 주변 강대국들의 침입에 시달려야 했다. 수십 년간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정권교체가 빈번했고, 생존 자체가 그들에게는 핵심적인 문제였다. 그들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자국 군대가 아닌 용병에 의존했고, 돈이 목적이었던 용병이 전쟁에 소홀한 것은 당연했다. 결국 마키아벨리는 가장 큰 당면 과제를 군대와 국가의 문제로 보고 용병제도를 강력히 비난하면서 국가와 가족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칠 자국 군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를 감안하고 위의 구절을 다시 보면 마키아벨리의 상황논리는 지극히 정상적이었다. 악행을 합리화하거나 평화로운 상황에서의 주장이라면 폐기되어야 마땅하다. 그러나 스페인과 프랑스가 교대로 침범하고 공화국이 군주국으로, 군주국이 공화국으로 바뀌는 혼란 속에서 너무나도 나약한 조국의 모습에 실망한 그가 난세를 헤쳐 나갈 최선의 전략을 주장했던 것이다. 마치 우리가 일제 식민지 통치하에서 살아남고 독립을 쟁취하기 위해서 그랬던 것처럼 말이다.


시대와 성격만 달라졌을 뿐 오백여 년이 흐른 지금에도 국내외적으로 혼란한 상황은 여전하다. 세상사와 인간의 욕망에 대해 지극히 현실적이고 솔직한 평가를 내렸던 이 책이 냉혹하고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들의 삶에 좋은 지침서가 될 것이라 확신한다.
 

관련기사





[1179호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