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2.2℃
  • 구름조금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4.7℃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0.4℃
  • 흐림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1.4℃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3.1℃
  • 맑음강화 -8.2℃
  • 흐림보은 -4.9℃
  • 흐림금산 -4.8℃
  • 흐림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나, 다니엘 블레이크’

URL복사

영국 뉴캐슬에 아내를 잃고 혼자 살아가는 노년의 목수 다니엘이 있습니다. 심장 질환으로 더 이상 일을 할 수 없게 된 다니엘은 의사의 권유에 따라 질병급여를 신청하지만 거부당하고 맙니다. 다니엘은 재심을 신청하기 위해 관공서를 찾아가지만, 컴퓨터를 사용해 본 적이 없는 그로서는 온라인 신청절차가 혼란스럽기만 합니다. 그곳에서 우연히 아이 둘이 있는 싱글맘인 케이티를 만나게 된 다니엘은 어려운 처지임에도 불구하고 이들 가족을 도와주게 됩니다. 영화는 어떤 결말을 맺게 될까요?


이 영화는 관료주의적인 사회복지시스템의 실태를 꼬집고 그로 인해 사각지대에 방치된 불행한 개인의 삶을 조명하고 있습니다. 다니엘은 과거 성실한 남편이자 능력있는 목수로서 살아왔고 어려운 이웃을 외면하지 않는 따뜻한 심성을 가진 남자입니다. 그러나, 질병과 실업은 일순간에 그를 빈곤층으로 내몰고 유일한 희망인 정부의 도움을 구하기는 어렵기만 합니다. 시민으로서 자신의 권리를 정당하게 주장하고 사람답게 살고자 하는 것, 다니엘의 소망은 오직 이것입니다.


영화 속 주인공에게 자연스레 감정이 이입되는 제 자신을 보면서 ‘나도 이제 꽤 나이가 들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 속에 살다보면, 가끔 스스로가 점점 뒤처지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은 두려움이 들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젊은 세대들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미래를 만들어갈 여러분들이 한번쯤 보고 우리 사회를 올바르게 변화시켜 나가는데 유익한 교훈을 얻었으면 합니다. 덧붙이자면, 실업이나 빈곤과 같은 불행을 오로지 개인의 책임으로 전가할 수 있는지, 우리 사회에서 취약층을 위한 안전망은 얼마만큼 구축되어 있는지에 대해 진지한 고민을 해보면 좋겠습니다.


이렇게 쓰고 보니 다소 영화를 무겁게 받아들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러나, 이 영화의 또 다른 매력은 냉정한 현실 속에서도 따뜻한 인간미를 잃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다니엘은 수많은 행정서류 가운데 한 페이지에 기록된 이름이지만, 케이티 가족에게는 선량한 이웃이자 일상에서 만날 수 있는 산타클로스입니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