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1℃
  • 구름많음강릉 15.1℃
  • 흐림서울 17.1℃
  • 구름많음대전 18.8℃
  • 맑음대구 16.9℃
  • 맑음울산 12.2℃
  • 구름많음광주 16.6℃
  • 맑음부산 13.0℃
  • 구름많음고창 14.3℃
  • 흐림제주 16.2℃
  • 흐림강화 12.6℃
  • 구름많음보은 16.1℃
  • 구름많음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3.4℃
  • 구름조금거제 13.1℃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미션(The Mission, 1986년)’

URL복사

9월이 되니 아침저녁으로는 시원한 바람이 불어 가을이 조금씩 자리를 잡아 가는 것 같다. 이렇게 더위가 한풀 꺾이는 계절이 되면 다시 보고 싶은 영화가 한 편 있다. 1986년에 제작 상영된 ‘미션(The Mission)’이다. 30년도 훨씬 지난 영화이지만 2008년과 2017년에 2번이나 재개봉한 특이한 이력을 가진 영화로, 공간적 배경은 남미의 아르헨티나, 파라과이, 브라질이 만나는 접경지대이다. 미션은 첫 상영 당시 이과수 폭포를 스크린에 가득 채워 보여주는 웅장함만으로도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 영화였다. 미션은 1750년에 실제 일어난 역사적 사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이러한 시대를 살았던 남미 원주민과 서구 열강의 노예상인, 복음을 전하고자 한 예수회 신부 등의 다양한 역사적 존재를 화면에 담아내고 있다. 

 

영화는 1758년 남미 과라니족 사건을 마무리한 주교가 교황에게 편지를 쓰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역사에서 1750년은 스페인과 포르투갈이 국경조약을 체결하고 이로 인해 스페인령의 보호지역에서 살던 과라니족 원주민들은 다시 노예제를 인정하는 포르투갈의 지배하에 들어간 시기이다. 이 시기 포르투갈의 지배에 저항하며 자신의 터전을 지키려던 과라니족 원주민과 이들을 도와주는 신부들의 희생이 영화의 중심 줄거리이다. 

 

영화는 장대한 폭포를 배경으로 자신의 신념에 따라 각기 다른 방법으로 세상과 대결하는 두 신부의 모습을 보여준다. 선교사로서 가브리엘 신부는 폭포수가 거칠게 떨어지는 이과수 폭포를 맨손으로 어렵게 기어올라 폭포 정상에서 과라니족 원주민과 첫 만남을 가진다. 이때 울리는 오보에 연주는 사랑의 소리로 이상적이고 조화로운 공동체적 삶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다른 한편으로 노예 상인이었던 멘도자도 자신이 노예 상인 시절 입었던 갑옷을 끌고 폭포를 오른다. 속죄의 의미로 끌고 올라간 갑옷은 원주민이 끊어내 주지만 영화 후반부에서는 의미있는 것을 지키기 위해서는 힘도 필요하다는 또 다른 상징을 보여준다.

 

이 영화를 보면서 새로운 것에 대한 용기있는 도전을 생각한다. 과라니족 원주민과 새로운 공동체를 이루기 위해서 필요로 했던 두 신부의 신념과 용기. 과라니족이 상징하는 것이 새로운 세계라면 우리는 영화를 통해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더불어 사는 지혜를 실천하고자 하는 용기를 배울 수 있다.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