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7.5℃
  • 흐림제주 18.1℃
  • 맑음강화 20.1℃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내 맘의 둥지’를 찾아서

URL복사

오후에 연구실에서 잔잔하게 흘러나오는 음악을 듣고 있다. 나른한 오후이기도 하고 뭔가를 해야만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벗어나 충분한 마음의 평안을 구하는 시간이다. 나의 이런 마음에 흐르는 음악은 얼마 전 지인이 소속된 단체에서 연주한 곡이다. 그 지인과는 독일 유학시절 알게 된 오래된 후배다. 대구에서 공연한다고 해서 오랜만에 얼굴이나 볼까하면서 간 음악회에서 단지 후배의 얼굴이 아니라 내 마음의 정화를 얻었다. 마치 그 연주회 속에서 그 후배의 인생을 보는 것 같아서.

원래 음악을 좋아하고 즐겨 듣는 성향이라 음악에 대해서는 남다른 애착이 있다. 작곡가, 연주가 등을 구별해 같은 곡을 몇 번씩 듣기도 하고 작곡가와 연주가의 일대기를 책을 통해 찾기도 한다. 언젠가는 지휘자 니키쉬와 칼 뵘이 법학을 전공했다고 해서 그분들의 박사학위논문을 도서관에서 찾아 복사하기도 했다.

또 특정한 곡에 대해서는 어느 연주가가 좋다는 식의 풍문으로 특정 연주가의 음반을 찾아 헤매면서 음반수집에 심취하기도 했다. 예를 들어 베토벤 운명교향곡은 에리히 클라이버와 그 아들 카를로스 클라이버의 연주를, 모차르트의 피아노곡은 브렌델이나 우시다의 연주를 들었고 바흐나 그 이전의 고음악은 고음악 단체의 원전악기 연주를 통해 듣기도 했다. 오페라를 볼 땐 주인공의 연기와 노래에서 카타르시스를 느끼기도 했다. 그런데 그럴 때마다 뭔가 의문이 생겼다. 그 연주는 그 사람만의 연주가 아니라 참가한 모든 사람의 공연인데.

오늘 소개하는 음반은 이런 의미에서 나에게 소중한 음반이다. 이 음반은 ‘내 맘의 둥지’이다. 피아노나 바이올린, 첼로를 전공해 다른 분들의 연주를 위해 반주를 해주는 분들의 모임인 한국반주자연협회에서 나온 음반이다. 반주자, 그들은 비록 주목을 받지는 못하는 입장이지만 훌륭한 연주를 위해서는 결코 없어서는 안 되는 소금과 같은 존재들이다. 이 음반은 생의 소금과 같은 그들이 자신들의 모임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시대의 화두인 가족의 화목과 평화를 위해 치유를 제공한다.

이 음반에 수록된 곡의 대부분을 작곡한 정애련 씨는 이태리에서 공부를 하고 독일에서 많은 활동을 했지만 이 음반의 곡들에서는 한국적 정서를 충분히 녹여 마치 평화롭고 화목한 성가정을 보는 것과 같은 느낌을 만들어 준다. 또한 바리톤 송기창 씨의 경우 중압감이 아닌 편안함 그대로의 소리와 우리의 정서 속에 깊이 들어와 우리를 동화시키고 있고 우리 학교의 교수이신 소프라노 강혜정 선생님의 경우 그 특유의 청아하고 아름다운 소리로 우리의 인생을 깊이 생각하게 해준다.

봄이다. 이 따스한 봄날에 가족의 평화와 사랑을 느끼게 해주는 이 음반의 노래들을 마음속 깊이 소장해보는 것은 아무 생각 없이 살아가는 우리의 마음에 새로운 사랑이 움트게 할 것이다.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