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7.5℃
  • 흐림제주 18.1℃
  • 맑음강화 20.1℃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압록강은 흐른다

URL복사

이 책은 필자가 대학 3학년 때 번역본으로 하룻밤 사이 단숨에 읽은 후 언젠가는 원전으로 꼭 읽어보아야 하겠다는 결심을 하게 만들었다. 1959년 전혜린의 번역으로 한국에 처음 소개된 이미륵 박사(독일인이 사랑한 휴머니스트이자 동양의 현인)가 쓴 이 책은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직후인 1946년 독일 피퍼(Piper) 출판사에서 출판되었다.

독일의 한 신문은 그의 작품에 대해 ‘가장 훌륭한 독일어로 쓰여진 책’이라며 간결하고 아름다운 문체를 이 극찬한 바 있다. 이러한 연유로 이 책의 내용 중 일부가 독일의 중·고등학교 교과서에 실리기도 하였다. 이 책은 대한제국의 아들로 태어난 저자가 어린 시절 겪은 경험들과 일제강점기에 조국을 떠나야만 했던 과정을 자전적 소설의 형태로 차분하게 기록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인 이미륵 박사는 1899년 황해도 해주에서 출생하였으며, 1950년 독일에서 숨을 거둔 망명작가이다. 저자는 대학 재학 중 삼일운동에 뛰어들었다가 일제의 검거를 피해 독일로 망명을 떠난 후, 그 곳에 정착하여 동물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귀천하기 몇 해 전인 1948년부터 뮌헨대학 동양학부에서 중국과 일본 고전, 한국어 등을 가르쳤다.

이 책을 처음 읽은 후 필자는 원전을 읽고 싶은 욕구를 해소하기 위해 대학재학 당시 부전공으로 배우던 독일어를 더욱 열심히 공부하게 되었다. 그 후 대학원 재학시절에 원전을 어렵게 구하여 독일어 사전을 뒤적이며 일주일 밤낮을 벅찬 가슴으로 읽은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필자는 원전을 읽은 후 독후감을 쓰고 싶다는 생각보다는 ‘번역된 책은 반드시 원전을 읽어야 한다’는 신념을 갖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아울러 간결하고 명료하게 글쓰기를 해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었다.

이 기고문을 읽는 독자들에게 필자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사항들을 당부하고 싶다. 먼저, 독서를 통하여 자신의 인생을 바꿀만한 영향을 미치는 책이 있을 수 있지만 그 수는 그리 많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을 여러분들은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독서를 통하여 집중할 시간을 가지고, 사고할 기회를 가지는 것으로만 만족할 필요가 있다. 즉, 필자가 추천한 “압록강은 흐른다”는 필자의 인생에 큰 영향은 미치지는 않았지만 단숨에 읽을 수 있는 집중력을 발휘하게 하였고, 원전을 읽어야 한다는 욕구를 가지게 하였으며, 저자의 아름다운 이야기와 문체를 수십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반추하게 만들고 있다.

둘째, 번역된 책은 자신의 외국어 능력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원전을 찾아 읽기를 독자들에게 권하고 싶다. 이렇게 원전을 접할 경우, 독자들은 단순히 외국어 독해라는 어학공부에서 벗어나 외국어 원전이 갖는 문화적 메시지와 작품의 독창성 등을 있는 그대로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