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9.0℃
  • 구름많음강릉 18.2℃
  • 맑음서울 19.5℃
  • 맑음대전 21.6℃
  • 맑음대구 20.3℃
  • 맑음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9.9℃
  • 맑음부산 15.6℃
  • 구름조금고창 20.2℃
  • 맑음제주 18.1℃
  • 구름조금강화 16.8℃
  • 맑음보은 19.7℃
  • 맑음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17.5℃
  • 맑음경주시 17.8℃
  • 맑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4차 산업혁명 시대 미래형 인재를 만드는 최고의 교육

URL복사

4차 산업혁명이라는 용어는 IoT(Internet of Things)와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들이 기존 제조업과 융합해 생산능력과 효율을 극대화하는 것을 말한다. 우리는 이러한 4차 산업혁명 물결의 한 가운데 서 있지만 누구도 이에 대비하여 우리 학생들이 어떻게 교육을 받아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정답을 선뜻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4차 산업혁명에 필요한 우리 학생들의 역량을 6C로 정의하고 있다. 6C란  콘텐츠(Contents), 협력(Collaboration), 의사소통(Communication), 비판적 사고(Critical Thinking), 창의적 혁신(Creative Innovation), 자신감(Confidence)을 의미하며, 미래 사회에는 단순한 암기를 요구하는 지식보다는 암기만으로 절대 배울 수 없는 6C의 함양을 통해 ‘깊이 사고하는 힘’을 가진 사람이 성공하는 직업을 가질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6C의 각 특성은 절대로 따로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는 주제이다. 창의적 혁신은 비판적 사고에서 탄생하고 기존의 콘텐츠를 배제하기보다는 오히려 포용하는 능력이 필요하며, 의사소통이 기본이 되는 협력을 통해 창의적 혁신이 가능하다. 획일화된 시험으로 학생들이 점수를 잘 받도록 교육하는 하드 스킬보다는 유연한 사고방식, 인내심 등이 포함된 ‘소프트 스킬’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재상인 것이다. 나는 우리 학생들에게 6C의 능력 중에서 자신감을 강조하고 싶다. 우리 학생들은 늘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갖고 있고 이러한 두려움 때문에 어려운 문제에 직면했을 때 쉽게 포기하려한다. 하지만 위대함은 실패가 변화와 성장의 계기가 되는 과정에서 그 모습을 드러낸다. 이러한 위대함 뒤에는 자신에 대한 애정과 자신감이 밑바탕이 되어야 한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을 갖도록 하자. 4차 산업혁명이라는 커다란 물결에 대해 우리 학생들은 모두 막연한 두려움을 느낄 것이다. 이러한 두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스스로 본인의 6C를 진단해보고 필요한 능력을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경험을 해보도록 권하고 싶다. 찰스 다윈이 ‘종의 기원’에서 주장한 “변화에 가장 빨리 적응하는 종이 살아남는다.”라는 이론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살아가야 하는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