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3℃
  • 맑음강릉 14.4℃
  • 맑음서울 12.9℃
  • 맑음대전 15.2℃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12.9℃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10.1℃
  • 맑음제주 13.9℃
  • 맑음강화 9.8℃
  • 맑음보은 14.0℃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14.4℃
  • 구름조금경주시 15.2℃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김초엽·김원영의 ‘사이보그가 되다’

URL복사

오늘 추천드릴 책은 SF소설가 김초엽과 인권 변호사 김원영이 쓴 에세이집 ‘사이보그가 되다’(사계절 출판사, 2021)입니다. 책을 펴자마자 눈길을 끄는 대목이 나옵니다. 어느 날 어떤 자리에 초대 받은 김초엽은 자신을 ‘청각 장애를 극복’한 사람으로 소개하는 사회자를 만납니다. 김초엽은 포스텍에서 생화학을 전공한 연구자이자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등을 발표한 SF작가이고 또한 후천적 청각 장애인입니다. 실제로도 보청기를 착용하기도 하고요. 그런데 누군가를 이렇게 소개하는 것은 과연 적절한 것일까요? 저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은 안경을 착용하면서 ‘시각 장애를 극복하며’ 살고 있다고 말하지는 않습니다. 유독 특정한 가시적 장애에 주목하는 문화나 태도가 씁쓸하게 느껴지는 대목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책은 장애인이 경험하는 불편이나 사회적 편견을 꼬집기보다는 오히려 장애인을 미래 사회적 가능성을 가진 존재로 그려냅니다. 장애인이야말로 갑작스런 재난이나 사고로 인해 첨단기술이나 의술을 가장 먼저 접하고, 휠체어, 안내견, 보청기, 의족과 한 몸이 되어 움직이는 ‘하이브리드 존재’라고 표현합니다. 이러한 잡종적인 정체성을 가진 하나의 사이보그로서의 장애인은 인간-기계, 여성-남성, 물리-비물리 등으로 이원화되어 있는 구조 속에서 경계에 구속되지 않고 자유롭게 인간, 동물, 기계와 연대를 맺는 특별한 존재가 됩니다. 

 

얼마 전 도쿄에서 개최된 올림픽 경기를 보면서 앞으로 의족을 착용한 육상선수가 대회에 출전하는 날이 올까,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구별하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을까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사실 주변을 둘러보면 우리 모두 어느 정도씩은 ‘사이보그’ 인간입니다. 저는 안경을 착용하고 있고 누군가는 심장에 스텐트 시술을 받았으며 우리의 기억과 정보는 스마트폰에 저장됩니다. 어떤 방식으로든 첨단 기기의 보조를 받거나 의존하는 수위도 높아질 겁니다. 이 책을 읽으며 ‘장애’란 개념을 확장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고 동시에 우리 모두 최상의 건강한 육체와 이상적인 몸을 가진 존재가 아니라는 점을 기억하게 되었습니다. 보이는 몸에 대한 집착, 눈에 보이는 장애에 대한 편견 때문에 모든 존재의 결핍과 장애를 우리는 은연 중에 없애거나 감추고 싶어합니다. 이런 관점을 바꾸어, 자신의 결핍과 장애를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작업을 해보면 어떨까요? 오히려 우리의 불완전함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나의 결핍을 통해 소외된 자들을 돌아보며 다양한 사람들과 새로운 연대를 맺는 방식을 같이 고민해 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드는 책, ‘사이보그가 되다’였습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