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2℃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1.8℃
  • 맑음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4.5℃
  • 구름많음울산 5.7℃
  • 구름조금광주 3.9℃
  • 구름많음부산 8.0℃
  • 맑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7.3℃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2.2℃
  • 구름조금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이윤기의 ‘뱃놀이’: 우연을 가장한 필연

 
삶은 우연의 연속 속에 존재하는가. 그 우연이 과연 진정한 우연일까. 혹시 우연을 가장한 필연은 아닐까.
문득 이윤기의 소설 한 편이 떠오른다. ‘뱃놀이’라는 작품으로, 남녀의 어긋난 만남을 다룬 이야기이다. 그 만남은 과연 우연인가 아님 필연인가에 대해 고민하게 만든다.
 
‘뱃놀이’의 이야기는 이렇다. 꿈에 그리던 첫사랑인 연지를 잊지 못해 아직 노총각으로 있던 그에게 그녀가 이혼녀가 되어 돌아왔다. 그는 그녀에게 새로운 삶을 권하며 자신과 결혼해 주기를 원한다. 그 사랑의 지고지순함에 결국 결혼을 하고 행복한 나날을 보내게 된다. 늦여름 휴일 오후의 첫나들이, 옛 기억의 연지호에 찾아가 한가롭게 뱃놀이를 하는데 옆에 있던 배에 젊은 청년이 물에 빠진다. 이를 본 그는 청년을 구하려 물에 뛰어들고 그 순간 그에게 너무도 소중한 그녀는 어디로 갔는지 찾을 길이 없었다.
 
이 짧은 이야기에 그가 연이어 되뇌는 “우연이 아닌 필연”이란 말은 이들의 만남에 우여곡절을 표현한다. 그러나 한편으로 이 말은 이러한 불행한 일이 일어날 것을 예견이라도 하듯 매우 불길한 징조로 작용한다. 그와 그녀의 만남은 잠시일 뿐이며 곧 헤어져야만 하는 운명과 같은 것으로 말이다. 이 얼마나 슬프고 어처구니없는 일인가. 그럼에도 작가는 이를 너무도 담담하게 그리고 있다.
 
우리가 우연으로 믿고 있는 일들이 어찌 보면 이미 예정된 필연일 수도 있다는 사실, 그것은 또한 삶의 이치를 두루 설명할 수 있는 공식인 양 삶의 이면에 숨은 그림 마냥 존재한다. 그러기에 그 그림을 찾기만 한다면 삶은 자연스레 우리에게 주어지는 것이겠지만 우리가 그렇게 하지 않는 한 보일 리 없다. 어쩌면 우리가 이미 찾아본 곳에 있을 수도 있다는 두려움이 아직은 우리의 사고를 더 지배하는 것은 아닌가 싶다.
 
2021년, 우리는 아직도 코로나의 팬데믹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사스와 메르스처럼 가벼운 상흔을 남기고 사라질 것만 같았던 코로나는 1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우리의 삶에 공존하고 있다. 이 불안한 동거는 단순히 일상의 변화만이 아닌 사회와 국가의 혼란을 초래할 만큼 위력적이다. 그런데 이것이 과연 우연일까. 인간의 무모함이 자초한 필연은 아닐까.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