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10.9℃
  • 구름조금서울 18.5℃
  • 구름조금대전 17.8℃
  • 구름많음대구 11.4℃
  • 흐림울산 9.7℃
  • 구름조금광주 20.5℃
  • 구름많음부산 12.8℃
  • 맑음고창 16.1℃
  • 구름조금제주 17.1℃
  • 맑음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6.6℃
  • 구름조금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0.1℃
  • 구름조금거제 12.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지그문트 바우만, ‘쓰레기가 되는 삶들’

URL복사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여기는 진보에 대한 강박증이 지배하는 사회이다. 우리 모두는 마치 브레이크 없는 차를 몰고 있는 운전자, 결승선 없는 무한 경주에 뛰어든 마라토너처럼 앞만 보고 숨을 헐떡이며 달려가고 있다. “계속 뛰어라. 멈추면 당신은 쓰레기가 된다.”는 명령이 끊임없이 우리의 삶을 앞으로 밀어내는 세상.

2008년에 출간된 지그문트 바우만의 <쓰레기가 되는 삶들>은 ‘인간=쓰레기’라는 매우 파격적인 개념을 바탕으로 현대사회의 본질을 새롭고도 밀도 있게 진단한다. 그는 이 책에서 새로움과 진보를 꿈꾸며 끝없이 타오르는 욕망이 현대사회를 어떻게 변모시켰는지, 그리고 그 사회에서 배제된 사람들이 어떻게 취급되고 있는지를 때론 풍자적 시각으로 때론 냉철한 분석으로 독자를 이끈다.

현대사회의 안팎에는 저마다 공포와 두려움에 휩싸인 유령들이 배회하고 있다. 노인, 여성, 청년 백수, 조기 퇴직자, 비정규직 근로자, 이주 노동자, 불법 체류자, 난민, 망명자 등이 바로 그들이다. 그들은 책 제목처럼 쓰레기가 되어 버렸다. 책에서 말하는 쓰레기란 잉여의, 여분의 인간들, 즉 공인 받거나 머물도록 허락받지 못했거나 다른 사람들이 그것을 바라지 않는 인간집단을 총체적으로 지시하는 용어이다. 그들은 현대화의 질서구축과 경제적 진보에서 탈락해 온전한 의미의 현대적 생활방식을 영위하지 못하고 그 삶에서 배제된 사람들이다.

저자는 현대사회를 과잉, 잉여, 쓰레기, 그리고 쓰레기 처리의 문명이라고 지적한다. 영원한 것이 없는 불확실한 세상은 인권 보다는 경제라는 명제 아래 끊임없이 생산라인을 가동하며, 사람들을 하나하나 처리하고 있다. 누군가는 합격, 누군가는 불합격. 합격한 이에게 세상은 더 없이 아름답고 평온한 것이겠지만, 그렇지 못한 이에게 세상은 새로운 의미의 빅브라더나 다름없다.

자유경쟁과 약육강식의 자본주의 사회는 누군가에게는 축복이지만, 다른 누군가에게는 더 없이 고통스러운 지옥으로의 초대가 되었다. 문명은 새로움과 아름다움에 대한 욕망으로 끊임없이 여분의, 불필요한, 쓸모없는 것을 잘라냈고, 그 덕분에 아름답고 조화로운 세상이 탄생했다. 어두운 현실은 계속 아래로 가라앉고, 아슬아슬하게 서 있는 아름다움은 핏빛 욕망을 감춘 채 또 다른 누군가의 희생을 강요하고 있는 이 척박한 현실에서 쓰레기가 되지 않는 삶을 욕망한다는 것은 또다시 당신을 근본적인 물음으로 되돌아가게 한다. ‘어떻게 살 것인가?’

관련기사





[사설] 환경과 식생활, 새로운 관점이 필요한 시기 지구온난화는 국제적으로 심각하게 논의되고 있는 문제다. 일부 선진국을 중심으로 적정 기준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제정한 교토의정서가 1997년 채택된 후, 지난 2015년에는 195개국이 참여하여 “지구 온도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까지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한 파리기후협약을 맺었다. 우리나라도 파리기후변화협정에 따라 2030년까지 예상배출량 대비 37%까지 감축하기로 했다.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는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이 전체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약 25%를 차지한다고 보고했다. 개발도상국의 경제성장과 함께 육류소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농업과 식량 및 식품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축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0%인데, 그 중 절반은 육류, 특히 소고기 생산에서 나온다. 이처럼 육류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줄이자는 취지에서 ‘고기없는 월요일’ 운동이 전개되고 있다. 원래 ‘고기없는 월요일’은 2003년 미국 블룸버그 고등학교의 비만관리 프로그램으로 시작되었다가 비틀즈 그룹 멤버인 폴 매카트니가 2009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회의(UNFCCC)에서 환경운동으로 제안하면서 전 세계로 확산되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