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7℃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7.0℃
  • 흐림대구 -3.9℃
  • 흐림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3.9℃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5.1℃
  • 제주 3.3℃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7.8℃
  • 흐림금산 -7.3℃
  • 흐림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제 -1.4℃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예언자

URL복사
누구에게나 가슴 쿵쾅거리는 젊은 시절이 있고, 설렘과 동시에 아픔이 가득한 그 시절에는 영혼을 밝혀주는 만남들도 가끔 있다. 필자의 경우 대학 2학년 교육학 수업시간에 만난 칼릴 지브란의 세계가 그런 것이었다.

“사랑이 너희를 손짓하거든 따르라, 비록 그 길이 어렵고 험할지라도/ 사랑의 날개가 너희를 품거든 그가 하는 대로 내맡겨라, 비록 그 깃 속에 숨겨진 칼이 너희를 찌를지라도.” 지브란의 이 가르침은 그 시절 나의 이데아가 되었다. 사랑은 고귀한 것이지만 두려운 것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용기가 필요하다. 물론 지브란이 말하는 사랑은 흔히 말하는 사랑타령, 즉 밀고 당기기로 점철된 허무한 사랑이 아니다. 아울러 그것은 상대방을 소유하고 거기에 안주하는 안일한 사랑도 아니다.

“서로 사랑하라, 그러나 사랑으로 얽어매지는 말라/ 그보다도 두 사람의 혼과 혼 사이에 바닷물이 출렁이게 하여라.../ 함께 서 있되 너무 가까이 서 있지는 말라/ 사원의 기둥이 서로 떨어져 있듯이, 참나무와 사이프러스 나무도 서로의 그늘 아래서는 자라지 못하는 법이다.” 예언자들의 땅 레바논에서 태어나 신과 자연과 영혼의 자유를 마음껏 노래한 칼릴 지브란Kahlil Gibran. 1883~1931)이 15년이란 긴 시간을 바쳐 완성했다는 산문시집 『예언자』에는 이처럼 사랑에 대해서 뿐만 아니라 우정, 결혼, 죄와 벌, 선과 악, 먹고 마심, 가르침, 고통, 기도 등에 관한 빛나는 통찰이 가득 담겨져 있다. 그는 아랍인이었지만 그가 빚어낸 문장들 속에는 지역과 시대를 초월하는 보편적인 진리가 아름답게 그려져 있다.

최근에 『예언자』를 다시 읽어보니 이전에는 미처 몰랐던 것이 새롭게 다가왔다. ‘기도에 대하여’의 한 대목을 보자.“기도는 너희 자신을 생명 가득한 하늘 속에 활짝 펼치는 것이 아니냐.../ 너희가 기도할 때는 일어나서 바로 그 시각에 기도하는 이들, 기도 속에서가 아니고는 만날 수 없는 그들을 공중에서 만나도록 하라.” 이것을 달리 말하면, 기도는 ‘보이지 않는 성전’에서 이루어져야 하며, 그곳에는 오직 ‘황홀한 기쁨과 꿀 같은 하나됨’만이 있을 뿐이다. 그러므로 무엇을 구한다거나 심지어 다른 사람의 행복을 위해 기도하는 것은 헛된 짓이다. 그 ‘하나됨’이란 물론 신과 나의 일대일 만남을 뜻할 것이다. 내가 만나는 이 신은 언젠가는 올 신, 불완전한 신이 아니라 지금 이 순간 바로 여기서 나와 함께 살아 숨 쉬는 완전한 신이다. 그야말로 백 퍼센트의 만남이고, 그것은 모든 만남 중에 가장 뛰어난, 완전한 만남이리라. 삶의 완전성 혹은 깨달음을 찾는 이들이여, 칼릴 지브란을 읽어보시라! (『예언자』의 한국어 번역본은 매우 많은데, 그 중에서 핵심을 잃지 않은 것은 필자가 알기로는 함석헌 선생의 번역뿐이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