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오늘도 아이들이 굶어 죽는 이유를 아세요?

URL복사
‘기아’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나는 광고의 한 장면이다. 황량한 아프리카의 어느 마을에 힘없이 늘어져 있는 아프리카 아이. 그리고 맑지만 힘없는 눈망울과 함께 등장하는 후원금 계좌 번호. 그래서 나는 매달 3만원을 기부하는 것만으로 아프리카의 기아 문제가 점차로 해결될 거라는 막연한 희망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장 지글러(Jean Ziegler)의 『왜 세계의 절반은 굶주리는가?』는 기아 문제가 후원금만으로는 해결될 수 없는, 상당히 복잡한 문제임을 잘 설명해 준다. 나는 여러분들에게 이 책에 담겨 있는 많은 사례 중에 두 가지만 소개할까 한다.

첫째. 2014년 현재에도 기아 문제가 지속되는 이유는? 인구에 비해 식량 생산량이 부족해서? 아니다. 이미 우리는 현재보다 두 배나 많은 인구도 먹여 살릴 수 있을 만큼의 식량을 생산하고 있다. 식량 부족 문제는 두 가지 면에서 생각해 볼 수 있는데, 하나는 상당량의 곡물이 동물을 기르는 데 사용되기 때문이고, 다른 하나는 투기 자본 때문이다. 잠비아는 옥수수를 주식으로 하는 나라로 국민들이 만성적인 기아로 허덕이고 있다. 이 나라 사람들에게는 1년 동안 25만 톤의 옥수수가 필요한데, 미국의 한 사육장에서는 소가 1년 동안 50만 톤의 옥수수를 먹고 있다. 가축 사육보다 더 심각한 문제는 몇몇 금융 자본가들이 자신의 이익 추구를 위해 곡물의 가격을 마음대로 조절하는 데 있다. 투기꾼들은 갑자기 시장에 대량의 곡물을 내보내거나 사들이는 방법으로 곡물 가격을 조절한다. 이들에게는 국제기구나 가난한 나라의 정부가 곡물을 살 수 있는지 여부는 전혀 중요하지 않다.

둘째. 1970년 칠레의 대통령 후보인 아옌데(Allende)는 15세 이하의 모든 어린이들에게 하루에 분유 0.5리터를 무상 배급하겠다는 공약을 한다. 당시 칠레의 많은 아이들이 영양실조를 겪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 해 11월 아옌데는 대통령이 되었다. 그런데 이 지역 분유 시장을 독점하고 있던 네슬레(Nestle)는 칠레 정부와의 협력을 거부했다. 왜? 칠레가 외국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게 되면 네슬레가 그간 누려왔던 특권을 잃을 것이 두려웠기 때문이다. 아옌데는 네슬레와의 협상 결렬로 분유를 배급하겠다는 공약을 지키지 못했다. 그리고 미국의 도움을 받은 피노체트(Pinochet)의 쿠데타가 성공하면서 아옌데 정권은 물러났고, 결국 칠레의 아이들은 또 다시 영양실조와 배고픔에 시달리게 되었다.

세계의 절반이나 되는 사람들이 오늘도 몇 초마다 굶어 죽고 있다. 왜 세계의 절반이 굶주리는지 여전히 궁금하다면, 이 책을 읽기를 권한다. 이 책이 전하는 슬프고도 사실적인 더 많은 이야기를 통해 여러분들도 세계의 기아 문제에 좀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되기를 바란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