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2.8℃
  • 맑음서울 -6.0℃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2.4℃
  • 구름조금광주 -1.5℃
  • 맑음부산 -1.1℃
  • 구름많음고창 -2.6℃
  • 흐림제주 4.6℃
  • 맑음강화 -8.7℃
  • 흐림보은 -4.1℃
  • 맑음금산 -7.7℃
  • 구름많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셰익스피어의 낭만극 ‘겨울이야기’ (The Winter’s Tale)

2016년은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지난 2014년에 탄생 450주년을 기념하면서 다수의 작품들이 소개되더니 올해에도 셰익스피어의 여러 공연들이 발표될 예정이다. 지난 1월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된 <겨울이야기>는 이런 분위기를 띄우는 첫 작품인 셈이다. 셰익스피어의 후기작으로 알려진 이 작품은 시칠리아의 왕 레온테스가 근거 없는 의심과 질투를 하면서 왕비 헤르미오네와 자식을 잃게 되지만, 진실한 참회를 통해 죽었다고 생각한 왕비와 딸 페르디타와 재회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전반부는 겨울을 배경으로 비극적인 이야기를 다루지만 후반부의 계절은 봄이며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된다. 마치 셰익스피어의 비극 <오셀로>와 로맨스극으로 분류되는 <템페스트>가 혼합된 느낌을 주는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셰익스피어의 작품들 중에서 덜 알려진 <겨울이야기>이지만, 국립극단의 초청으로 연출을 맡은 헝가리 출신의 로버트 알폴디가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색다른 무대를 보여주었다.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을 가득 채운 높이 7미터와 폭 10미터의 황동색의 배경판을 활용하여 펜트하우스의 공간과 폐쇄된 지하철의 장소를 설정하면서 무대의 시청각적 표현을 확장시켰다. 아역배우를 등장시켜 전반부와 후반부의 16년이라는 시간의 간극을 설명하도록 조치한 방식도 효과적이었으며, 그리움을 참지 못한 레온테스가 망치로 유리를 깨어버렸을 때에 수조 속의 왕비 헤르미오네 동상이 걸어나오는 모습 또한 현장예술로서의 연극적 매력을 한껏 도드라지게 만들었다. 깨어진 강화유리의 알갱이들이 수조의 물에 의해 무대 사방으로 쓸려가는 장면을 보면서, 아마도 관객들은 영화가 상상한 것을 보여준다면 연극은 상상하도록 자극하는 예술이라고 생각했을지 모르겠다.

사실 <겨울이야기>를 추천하게 된 이유는 우리학교 출신의 연극전공자 김동훈(2012년 졸업)이 보헤미아의 왕자 플로리젤의 역할을 맡아 주인공의 면모를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아직은 확정된 게 아니지만 재공연된다는 얘기가 들린다. 기회가 된다면 여러분도 관람하기를 바란다. 이번 기회에 <겨울이야기>를 직접 읽어보는 것은 어떨까. 아니면 셰익스피어의 다른 희곡이라도 펼쳐보면 좋겠다. 어쩌면 우리나라의 극작가들이 발표한 희곡작품도 괜찮을 것이다. 지시문과 대화체로 구성된 희곡을 통해 여러분의 창의력과 상상력이 강화될 뿐만 아니라, 다양한 개인과 군상들의 성격과 행동과 갈등을 이해하게 되는 보너스도 얻게 되리라 생각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