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7℃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7.0℃
  • 흐림대구 -3.9℃
  • 흐림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3.9℃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5.1℃
  • 제주 3.3℃
  • 맑음강화 -12.4℃
  • 맑음보은 -7.8℃
  • 흐림금산 -7.3℃
  • 흐림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3.9℃
  • 흐림거제 -1.4℃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셰익스피어의 낭만극 ‘겨울이야기’ (The Winter’s Tale)

URL복사
2016년은 셰익스피어 서거 4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지난 2014년에 탄생 450주년을 기념하면서 다수의 작품들이 소개되더니 올해에도 셰익스피어의 여러 공연들이 발표될 예정이다. 지난 1월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공연된 <겨울이야기>는 이런 분위기를 띄우는 첫 작품인 셈이다. 셰익스피어의 후기작으로 알려진 이 작품은 시칠리아의 왕 레온테스가 근거 없는 의심과 질투를 하면서 왕비 헤르미오네와 자식을 잃게 되지만, 진실한 참회를 통해 죽었다고 생각한 왕비와 딸 페르디타와 재회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전반부는 겨울을 배경으로 비극적인 이야기를 다루지만 후반부의 계절은 봄이며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된다. 마치 셰익스피어의 비극 <오셀로>와 로맨스극으로 분류되는 <템페스트>가 혼합된 느낌을 주는 작품이다.

국내에서는 셰익스피어의 작품들 중에서 덜 알려진 <겨울이야기>이지만, 국립극단의 초청으로 연출을 맡은 헝가리 출신의 로버트 알폴디가 현대적으로 해석하여 색다른 무대를 보여주었다.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을 가득 채운 높이 7미터와 폭 10미터의 황동색의 배경판을 활용하여 펜트하우스의 공간과 폐쇄된 지하철의 장소를 설정하면서 무대의 시청각적 표현을 확장시켰다. 아역배우를 등장시켜 전반부와 후반부의 16년이라는 시간의 간극을 설명하도록 조치한 방식도 효과적이었으며, 그리움을 참지 못한 레온테스가 망치로 유리를 깨어버렸을 때에 수조 속의 왕비 헤르미오네 동상이 걸어나오는 모습 또한 현장예술로서의 연극적 매력을 한껏 도드라지게 만들었다. 깨어진 강화유리의 알갱이들이 수조의 물에 의해 무대 사방으로 쓸려가는 장면을 보면서, 아마도 관객들은 영화가 상상한 것을 보여준다면 연극은 상상하도록 자극하는 예술이라고 생각했을지 모르겠다.

사실 <겨울이야기>를 추천하게 된 이유는 우리학교 출신의 연극전공자 김동훈(2012년 졸업)이 보헤미아의 왕자 플로리젤의 역할을 맡아 주인공의 면모를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아직은 확정된 게 아니지만 재공연된다는 얘기가 들린다. 기회가 된다면 여러분도 관람하기를 바란다. 이번 기회에 <겨울이야기>를 직접 읽어보는 것은 어떨까. 아니면 셰익스피어의 다른 희곡이라도 펼쳐보면 좋겠다. 어쩌면 우리나라의 극작가들이 발표한 희곡작품도 괜찮을 것이다. 지시문과 대화체로 구성된 희곡을 통해 여러분의 창의력과 상상력이 강화될 뿐만 아니라, 다양한 개인과 군상들의 성격과 행동과 갈등을 이해하게 되는 보너스도 얻게 되리라 생각한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