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7.5℃
  • 맑음대전 9.5℃
  • 맑음대구 11.2℃
  • 구름조금울산 11.7℃
  • 맑음광주 10.0℃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6.9℃
  • 구름많음제주 11.9℃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11.0℃
  • 맑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12.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할레드 호세이니, ‘연을 쫓는 아이’

제가 추천하는 『연을 쫓는 아이』는 아프가니스탄 태생의 미국 작가 할레드 호세이니가 쓴 첫 번째 장편소설입니다. 동명의 영화로도 제작됐지만 책이 훨씬 매력적입니다.

세계문학을 고를 때나 추천할 때면 늘 보편성과 특수성을 동시에 갖춘 문학을 권해 주곤 합니다. 『연을 쫓는 아이』는 서술자이자 주인공인 아미르의 성장을 다루었다는 점에서 보편성을, 아프가니스탄의 전통놀이인 연날리기의 아름다움과 아프가니스탄이 처한 상황 때문에 유년기를 빼앗겨버린 아이들의 비극을 다루었다는 점에서 특수성을 담고 있습니다. 그래서 읽고 나면 아미르가 어린 시절 저지른 과오에 대한 용서를 비는 과정에도 공감하게 되지만, 뉴스에서 수없이 접했음에도 별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아프가니스탄의 특수한 상황과 그곳의 아이들에 대해서 가슴이 시려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 책은 그곳의 특수한 상황을 세계 곳곳에 전해주고 이를 누구나 공감할 수 있게 해줍니다. 이것이야말로 바로 문학의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연을 쫓는 아이』의 전반부는 연날리기 대회와 아프가니스탄의 계급제도로 인해 신분이 다른 파쉬툰인 아미르와 하자라인 하산 사이의 우정이 주요 내용입니다. 그들의 유년시절을 아름다움으로 물들이는 것은 바로 연날리기 대회입니다. 이 대회는 상대의 연을 모두 끊어 내고 마지막으로 맞붙은 상대의 끊어진 연을 찾아와야만 우승자로 인정받습니다. “도련님을 위해서라면 천 번이라도 그렇게 할게요.”라며 끊어진 연을 쫓아가던 하산은 아세프 일당에게 성폭행 당하고 아미르가 그 장면을 목격합니다. 그러나 아미르는 아무런 행동도 취하지 못하고 돌아서고 맙니다. 이 사건은 아미르에게 죄의식으로 남습니다. 『연을 쫓는 아이』의 후반부는 아프가니스탄 아이들이 유년기를 빼앗기게 되는 과정과 아미르가 하산에게 저지른 죄를 속죄하는 과정으로 채워집니다. 『연을 쫓는 아이』를 읽는 팁은 이처럼 아미르의 성장과정이라는 보편적인 주제와 함께 그 속에 녹아 있는 전통놀이인 연날리기라든가 탈레반 정권과 미국과의 전쟁으로 인해 피폐해진 아프가니스탄의 특수한 상황을 이해하는 것입니다. 9·11테러로 미국이 감행한 아프가니스탄의 공격과 아프가니스탄 내부에서 탈레반 정권의 통치로 인해 고통 받는 어린 시절을 보낸 아이들에게 ‘유년기가 없다’는 것이 얼마나 절망적일 수 있는가를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