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7.5℃
  • 흐림제주 18.1℃
  • 맑음강화 20.1℃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간디에게 ‘인간의 조건’을 묻다

URL복사

2008년 미국의 서브프라임 모기지론의 부실화로 촉발되었던 세계 경제침체가 끝없이 이어져가고 있다. 미국을 선두로 하는 세계 경제 강국들은 금융권의 부실을 막고 경제성장을 견인해 보고자 무한정 양적완화라는 방식으로 돈을 찍어 시장에 공급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실물 경제는 침체일로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선진국에서 찍어낸 돈은 자국의 경제에 투입되지 못하고 엉뚱하게 개도국으로 흘러가 개도국들에 거품을 만들고 물가를 자극하는 방식으로 개도국의 경제 사정까지 위협해가고 있다. 이런 답답한 경제침체의 지속은 일본의 아베정권의 등장에서 보듯이, 과거 높은 경제성장 시대에 대한 향수로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 극우정권의 도래가 우려되기도 한다.

우리나라는 대외 경제의존도가 지나치게 높은 탓도 있어서 이러한 세계 경제와 정치의 영향을 더욱 많이 받고 있는 것으로 생각된다. 다시 돌이켜보는 것만도 고통스러운 일이지만, 지난 MB정권의 탄생도 참여정부 하에서 이룩한 연 4%정도의 낮은 경제성장에 갑갑증을 느낀 국민들의 도발적 선택의 결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MB정권을 대표하는 공약이 747(연 7% 경제성장, 국민소득 4만 불, 세계 7대 경제 강국)이었고, 그들은 자신들의 공약을 실천하기 위해 수출 대기업에게 유리한 고환율정책과 4대강 사업으로 대표되는 각종 개발 사업을 총동원해 보았지만 그 결과는 연 3%내외라는 유례없는 저성장에 머물렀다.

그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그것은 세계경제에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경제성적표는 세계 경제상황에 종속적일 수밖에 없다는 것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현 정권도 제2의 한강의 기적을 달성하자는 구호로 고도성장의 기치를 내걸고 있지만 금년도 경제성장 목표를 2.3%로 하향 조정하고 있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현재의 세계 경제 상황 하에서 과거 70-80년대와 같은 고도성장의 달성은 불가능한 문제이다. 지구환경과 인류의 공존을 고려하면 과거의 고도경제성장의 시대가 다시 오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지도 않다.

이제부터 미래를 살아갈 젊은이들은 인간 삶의 질은 뒷전에 둔 채로 세계 경제 주도권 싸움에 함몰되어 타국의 희생 위에서 자국의 경제 패권 추구에 몰입해온 기성세대의 삶의 방식을 과감하게 거부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서 지구상의 다양한 생명체와 공생하고, 지구의 자원과 에너지를 고려한 절제된 경제생활로 전 세계 인류가 공존할 수 있어야 한다.

이미 오래 전에 이러한 고민을 깊이 한 사람이 마하트마 간디였다. 그는 인도의 바람직한 미래로, 그저 영국으로부터 정치적 독립을 쟁취한 인도가 아니라 후진국의 희생을 바탕으로 살아가는 서구의 자본주의 경제체제로부터 독립한 인도의 모습을 간구하였다. 독립국 인도가 서구 경제체제를 답습하여 영국이 인도에 한 것처럼 훗날 인도가 다른 나라를 착취하는 행위를 되풀이하는 길을 가서는 안 된다고 했다. 간디는 식민지 치하에서 고통 받는 자국의 독립을 위해 온갖 고통을 감수하며 투쟁하던 와중에도 세계가 공생 공존하는 미래를 꿈꾸었던 것이다. 이러한 정신에 공감할 수 있는 능력이야말로 21세기가 원하는 진정한『인간의 조건』이다. “마을이 세계를 구한다(녹색평론사, 2006)”를 통해 간디에게 멘토를 청해보자.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