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1.4℃
  • 구름많음서울 3.4℃
  • 맑음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8.2℃
  • 맑음광주 5.0℃
  • 구름많음부산 7.7℃
  • 구름조금고창 1.7℃
  • 흐림제주 11.4℃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1.0℃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3.3℃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연극 알베르 까뮈의 <정의의 사람들>

URL복사

“저마다 나름대로 정의를 위해 싸우는 거지. 우리가 각기 다르다는 것을 인정해야 해. 그럴 수 있다면 우리는 서로 사랑해야 옳아.” 까뮈의 <정의의 사람들>에 등장하는 아나키스트 테러단원 칼리아예프의 말이다. 그는 인생을 사랑하기 때문에 혁명에 가담했다. 시(詩)가 혁명적이라고 믿는 주인공이다. 하지만 강제수용소에서 탈옥한 그의 다른 동료 스테판은 오직 폭탄만이 혁명적이라고 강조한다. “나는 인생을 사랑하지 않아. 그보다 정의를 사랑해. 그건 인생 이상의 거야!”라고 스테판은 외친다. 총 5막으로 구성된 연극<정의의 사람들>은 첫 장면부터 칼리아예프와 스테판의 대결 구도로 시작된다. ‘반항하는 인간’을 중심으로 이념, 혁명, 예술 그리고 사랑과 죽음을 들춰내려는 연극이다. 

 

1949년 12월에 초연된 <정의의 사람들>은 ‘목적이 수단을 정당화할 수 있는가’란 문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다시 말하면, 폭력에 저항하는 수단으로 대응 폭력이 옳은 것인가란 의문을 제기하는 작품이다. 이러한 문제는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다를 때에 발생하는 갈등과 유사하다. 가령 칼리아예프는 1막에서 “우리는 누구도 살인하지 않는 세계를 만들기 위해 살인을 하는 거요. 우리는 이 세상에 죄 없는 사람들만 살게 하려고 범죄자가 되는 거요.”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폭군을 눈앞에 두고 망설이지 않을 거라고 다짐한 칼리아예프는 세르게이 대공이 탄 마차에 폭탄을 던지지 못한다. 대공의 마차에 어린 조카들이 타고 있었기 때문이다. “예상 못 한 일이었어... 아이들을 본 적이 있어? 팔에 힘이 빠지고, 다리가 떨렸어…. 바로 그 얼굴에다가 폭탄을 던져야 하는 거였어. 거기다 대고 정통으로,,, 아, 못해! 그렇게 할 수 없었어.” 칼리아예프가 마주한 것은 누구도 살인하지 않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살인을 해야 하는 부조리한 상황이었다. 

 

제명에서 보듯이 까뮈는 1905년 1월 22일 당시 제정러시아 수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펼쳐진 노동자들의 비폭력 시위에 시간적 배경에 맞추고 있다. 러시아 제국의 마지막 황제 니콜라이 알렉산드로비치 로마노프 황제의 무능과 겹치면서 유혈 진압과 가혹한 탄압으로 수천 명의 군중이 목숨을 잃은 대규모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같은 해 2월 17일에 세르게이 대공은 사회주의 혁명당 테러조직에 의해 폭탄 테러로 사망했다. 4막은 투옥된 칼리아예프를 면회한 대공비가 마차에 있던 조카 애들이 심성이 고약하고 가난한 사람들을 끔찍하게 싫어했음을 알려주며 참회하기를 제안한다. 어쩌면 까뮈는 이와 같은 장면을 통해 당시 억압하는 집단의 권력 관계를 비판하려는 의도였을까. 궁극적으로 ‘피의 일요일’은 1917년 러시아혁명을 추동케 한 역사적 사건이었다. 근래에 우리 사회에서 일어난 일련의 거리 집회와 진영 갈등의 양상을 접하면서 까뮈의 희곡이 현재를 인식하는 거울의 기능을 해주지 않을까하여 권해본다. 연극은 본질적으로 인간의 ‘행동’을 탐구하는 예술 활동이라 믿는 탓이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