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경험과학이 재조명한 고대의 지혜

Jonathan Haidt,『행복의 가설』에 대한 서평

URL복사
우리는 가끔 누구보다 행복하다고 믿고, 가끔은 누구보다 불행하다고 믿는다. 이런 종잡을 수 없는 마음은 우리 대부분의 보편적 상태이니 너무 자신을 자책하지마라. 하지만 인간적인 약점을 조금이나마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싶다면 행복의 가설이라는 책을 권한다. 가끔은 무수한 편견과 얼토당토않은 판단주의에 지칠 때 이 책을 펼치길 바란다. 나 자신이 당위적 판단에 빠져 다른 이를 힘들게 할지도 모른다고 현명한 자각을 한 이들에게도 이 책을 권한다. 석가모니, 공자 등에서 우리는 주옥같은 글귀를 읽지만 그 말이 얼마나 경험적 타당성을 지니고 있는지 제대로 알지 못한다. 그냥 위대한 성인의 말씀이라 생각하고 당연히 따라야 한다는 당위적 결론에 머무른다. 하지만 이들의 가르침은 인간의 인간적인 약점에 대한 깊이 있는 성찰에서 비롯되었다는 사실을 자각한다면 훨씬 그 내용을 깊이 있게 음미할 수 있다. 행복의 가설에서 저자는 바로 위대한 성인들의 말씀을 심리학과 인지과학 등 현대사회과학의 성과를 통해 재정립하고 있다. 인간의 마음을 코끼리와 기수로 은유하면서 시작하는 이 글에서 우리는 행복을 추구하는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는 우리의 인간적인 약점을 발견하게 된다. 부정성에 대한 편향, 자기위주의 사고, 지겨움 등 인간적인 약점들은 우리가 인생의 여정에서 행복을 추구하는 것을 방해한다. 이런 인간적인 약점에 대해 우리가 충분히 인식할 경우 위대한 말씀들이 새롭게 새록새록 이해가 된다. 저자는 심리학에 대한 자신의 통찰을 바탕으로 성인의 위대한 가르침이 인간적인 약점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에 바탕하고 있다는 사실을 흥미진진하게 전개하고 있다. 사회과학은 멀리 있는 학문이 아니다. 길을 걷는 보행자의 모습, 도로 위를 달리는 운전자의 행태, 지하철에서 승객이 내리기 전에 급하게 올라타는 우리의 행동 등에 사회과학이 있다. 일상 속 우리의 모습에 보편적 법칙이 숨겨져 있다. 일상 속에 평범해 보이는 감정의 변화에 보편적인 법칙이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독자는 위대한 성인의 말씀이 형이상학적 상상력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인간적 현실에 대한 깊이 있는 관찰에서 나왔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다. 행복하고자 한다면, 좀 더 현명해지고자 한다면 이 책을 읽기를 권한다. 마음의 코끼리를 바꿀 순 없지만 조종할 수 있는 지혜를 조금이나마 얻을 수 있다. 사실 진화를 통해 형성된 마음의 습관을 변경하기는 거의 불가능하다. 단지 다스릴 수 있을 뿐이다. 법구경에서 말하고 있듯이 그냥 손에 무작정 고삐만 쥐고 있는 자는 진정한 기수가 아니다. 고삐로 코끼리를 멈추는 자가 진정한 기수이다. 아마도 지금까지 현대사회과학은 코끼리의 위력을 과소평가했다. 이 책을 통해 코끼리의 모습이 어떤지 그리고 기수의 약점은 무엇인지 알아보는 기회를 가지길 권한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