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6.9℃
  • 구름많음강릉 7.7℃
  • 구름많음서울 8.4℃
  • 흐림대전 8.9℃
  • 구름많음대구 8.2℃
  • 흐림울산 7.0℃
  • 흐림광주 10.4℃
  • 구름많음부산 7.3℃
  • 흐림고창 8.2℃
  • 구름조금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5.0℃
  • 구름많음보은 7.5℃
  • 구름많음금산 8.3℃
  • 흐림강진군 8.6℃
  • 흐림경주시 7.1℃
  • 구름많음거제 7.8℃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뮤지컬 ‘그날들’

URL복사
저는 클래식 음악을 전공했지만 좋은 공연이 있으면 장르를 가리지 않고 찾아봅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뮤지컬을 자주 보는 편인데 극의 속도와 무대설계, 원작을 재해석하는 변주의 폭 등이 오페라와는 또 다른 재미를 주는 장르이기 때문입니다. 오페라가 사극 같은 느낌이라면, 뮤지컬은 현재 우리의 삶을 보여주는 드라마 같은 그런 느낌이라고나 할까요.

고인이 된 후에도 대구시민을 포함한 대한민국 국민 다수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고 김광석씨의 노래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그날들’이라는 작품을 보았습니다. ‘그날들’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좋은 뮤지컬 극장 중 하나인 충무아트홀에서 공연을 하는 대작이고, 다수의 무희들과 펼치는 화려한 군무와 제가 좋아하는 배우인 오만석씨와 신예 손승원씨의 조합이 무척 신선했습니다.

‘그날들’은 원래 서른 명이 족히 넘는 배우들이 출연합니다. 그런데 제가 본 이 작품의 스케일은 그에 비하면 매우 작은 편입니다. 하지만 2층으로 구성된 작은 무대를 꽉 채운 6명의 힘은 ‘그날들’에 견주어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배우들의 진솔한 연기를 보며 좁은 무대를 어찌나 효율적으로 잘 구성했는지 장면이 전환될 때마다 변신을 거듭하는 무대를 넋을 잃고 보다가 또 배우들의 열연에 울다 웃다를 반복하다보니 2시간의 공연시간이 훌쩍 지나갔습니다.

슬프게도 규모의 경제는 공연에도 늘 적용되는 법칙입니다. 규모가 작은 저예산 공연은 상업적으로 성공을 거두기가 어렵죠. 하지만 그 안에서 본인만의 예술적 가치를 추구하며 공연의 완성도를 이끌어내는 예술가들의 땀의 가치는 언제나 높은 평가를 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그리고 최선을 다한 예술가들은 무대 위에서 받는 관객의 힘찬 박수만으로도 삶의 에너지와 성취를 얻게 되니까요.

제가 하는 장르는 유럽 귀족들을 위한 장르였지만 전 가끔 무대에 오르기 전에 큰 오페라 무대 뒤편의 골목 어딘 가에선 밤마다 아마추어 실력자들이 펼치는 그들만의 리그가 있었지 않았을까 하는 상상을 해보곤 합니다. 이런 상상을 하고 무대에 오르면 좀 더 자유롭고 제 감정에 충실한 연기와 노래가 불러지곤 합니다.

어느 공연이나 그 규모와는 별개의 존재가치가 있고 또 그 안에서 삶을 살아가는 예술가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관객들의 사랑과 관심이 우리 예술가들의 미래이기도 합니다.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