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2.2℃
  • 구름조금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4.7℃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0.4℃
  • 흐림광주 -2.1℃
  • 구름많음부산 1.4℃
  • 흐림고창 -2.3℃
  • 흐림제주 3.1℃
  • 맑음강화 -8.2℃
  • 흐림보은 -4.9℃
  • 흐림금산 -4.8℃
  • 흐림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1.4℃
  • 구름많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뷰티풀 마인드(A Beautiful Mind)’

URL복사
우주가 얼마나 크다고 생각하는가? 그것을 측정할 수 있는가? 그것은 우주가 무한하다고 믿는 것이다. 사랑도 마찬가지다. ‘뷰티풀 마인드(A Beautiful Mind)’는 천재 수학자이며 프린스턴 대학의 교수 존 내쉬의 삶을 조명한 영화이다. 그는 비록 중간에 정신분열로 인해 힘든 시간을 겪기도 했지만 의사결정이론을 완성하고 그에 대한 검증과 확산을 위해 평생을 살아간 위대한 학자였다.

난 이 영화를 통해 비록 주인공인 존 내쉬 교수가 사람들과의 접촉을 멀리하고 이상한 행동을 하며, 보통사람들과는 다른 독특한 삶을 살아가지만 그의 이론과 업적, 삶의 스타일을 받아줄 수 있는 주위의 사람들과 그를 둘러싼 사회가 마음에 와 닿았다. 왜 우리는 우리와 좀 다른 생각과 스타일을 가진 사람들을 좀 더 포용력 있게 받아주지 못할까? 우리가 너무 획일적인 삶과 스타일을 강요하고 있지는 않을까? 누구나 한번의 삶을 살아가고 있고, 누구나 지향하는 방향이 다른 삶을 살아가고 있다. 마치 얼굴이 각양각색인 것처럼. 그렇다면 그를 바라보는 우리도 사람들의 다양성에 대해 넒은 생각과 모습으로 그들의 삶을 이해해 주어야 하지 않을까?

난 영화에서 해답은 존 내쉬 교수의 아내에서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녀는 특이한 행동을 하는 그를 언제나 사랑으로 받아주고 이해해 주고 따뜻하게 안아주면서 항상 그와 함께 하고 있다. 물론 정신분열이 심해서 갓난아기인 아들이 위험한 순간도 있었지만, 그녀는 그의 손을 자기 가슴에 가져다 대고 “자기 눈으로 보는 것을 판단하지 말고, 가슴으로 느껴지는 것만 믿어라”라는 말을 하면서 끝까지 그와 함께 한다. 결국 그는 자신을 항상 지켜준 아내와 동료의 믿음과 신뢰, 사랑으로 누구도 만들지 못했던 위대한 업적을 남겼을 뿐 아니라 동료교수들이 모두 존경하는 교수로 남게 되었다. 그는 노벨상을 수상하면서 이렇게 얘기한다.

“제 인생의 가장 중요한 발견은 신비로운 헌신적 사랑이었습니다. 거기엔 어떤 논리적 이유도 없었습니다... 당신은 내 존재의 이유이고 나의 모든 이유는 당신입니다. 전 소중한 것을 발견했어요. 어떤 논리나 이성도 풀 수 없는 사랑의 신비한 방정식...”

마지막 장면에서 동료교수들이 “난 당신과 함께 일하게 되었음을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라며 자기가 쓰던 만년필을 그에게 전달하는 모습은 많은 것들을 생각하게 했다. 그의 위대한 이론 “의사결정 이론”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그의 천재성이 아니라 그를 믿고 끝까지 사랑하고 믿어준 그의 아내와 동료의 사랑일 것이라고…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