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8.9℃
  • 구름많음강릉 15.8℃
  • 구름조금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7.7℃
  • 구름조금대구 19.3℃
  • 맑음울산 18.8℃
  • 맑음광주 19.6℃
  • 맑음부산 20.0℃
  • 구름조금고창 18.9℃
  • 연무제주 18.4℃
  • 구름조금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19.6℃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정유희, ‘듣고 싶은 한마디, 따뜻한 말’

“당신이 이 세상에서 제일 멋져!” 라는 말을 들으면 당신은 삶의 에너지가 넘치도록 쏟아지지 않을까? 따뜻한 말은 관계의 온도를 높이고 지금의 나를 한층 더 성장 시키게 하는 에너지가 될 것이다. 


대학에 입학한 학생, 취업에 성공한 직장인, 결혼을 한 부부들은 인생 최고의 환희의 순간을 맛보고 행복은 이제 시작되리라는 꿈에 한껏 부풀었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언제부터인지 모르게 서서히 지옥으로 변해가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함께 사는 사회에서 서로간의 따뜻한 마음은 식은 지 이미 오래고, 상대를 향한 비수가 되어 서로에게 상처를 준다. 반면 떠올렸을 때 마음이 따뜻해지는 사람이 있다. 그런 사람의 말을 한번 떠올려 보자. 약속 시간에 늦게 도착해 미안해서 말도 못하고 있으면 이렇게 말해준다. “오느라고 힘들었지? 기다리는 동안 이 책을 마저 읽을 수 있었어.”


따뜻한 마음은 상대방에 대한 존중심에서 시작된다. 상대방을 존중하기 위해서는 상대방 자체와 상대방의 말과 행동, 하는 일을 존중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처음 조직문화를 접하는 어린이, 성장기 청소년들, 책임의식의 대학생들, 사회원동력 청년들, 핵심 브레인 중년들, 현명한 노하우의 노인등 모두 삶의 무게를 그 위치에서 느낄 것이다. 이때 힘든 상황에 처한 사람에게 하는 따뜻한 말 한마디는 천금보다 값지다. 


이 책은 상대의 마음을 녹이는 권유형 표현법, 진실성을 전달하는 신뢰감 있는 말, 공감을 형성하는 커뮤니케이션 기술과 페이싱 테크닉, 관계와 삶의 질을 높이는 따뜻한 말, 마음을 녹이는 대화의 기술, 까다로운 상황에서도 따뜻하게 말하는 법 등을 설명하고 있다.


성공적인 인간관계의 키워드는 ‘사람을 대하는 방식과 대화의 방법’이다. 자신의 강함을 드러내기 위해 다른 사람을 억압 또는 조종하려고 하거나 불친절한 말로 다른 사람의 감정을 상하게 한다면 관계는 실패하고 만다. 모든 사회 조직이 점점 수평관계로 나아가고 있기에 이제는 수직관계에서의 부드럽고 따뜻한 태도와 말이 좋은 관계를 만드는 원동력이다. 그래서 따뜻하게 말하고 행동하는 것은 이제 개인의 성공을 이끄는 절대적인 요소가 되고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자신을 반성하고 변화되는 것을 조금씩 느끼며 “고맙습니다”라는 따뜻한 말이 모든 관계의 생명력을 불어넣는 사실을 깨달았다. 경쟁과 냉혹함이 만연한 이 시대에 따뜻한 말은 우리 모두가 꼭 가져야 할 지혜로운 삶의 방식이며, 모든 말을 이기는 최고의 대화법이므로 이 책을 추천한다.   

관련기사





[1161호 독자마당] 행복 탐구 영역 행복해지고 싶지 않은 사람은 없다. 소설과 영화에서는 어떤 이의 삶을 보여주며 행복을 묘사하고 있고 그 매체를 소비하며 우리는 공감대를 형성한다. 행복이 삶의 주제로 자리 잡게 되면서 너도나도 행복을 논하다보니 행복을 바라보는 새로운 관점이 생겼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에 등장한 작지만 확실한 행복이란 뜻을 가진 ‘소확행’이란 단어는 2018년의 화두가 되었다. 현재의 희생을 거름으로 미래의 불확실한 커다란 행복을 기르던 사람들이 차차 사라지고, 눈앞의 행복을 취하는 경향이 다분해 진 것은 행복에 대한 관점의 변화가 있음을 설명한다. 행복을 느끼는 방식은 변해가고 있고, 나 스스로도 행복한 삶을 살고 싶기에 그 방법을 탐구하고자 한다. 만약 누군가에게 “당신은 행복합니까?” 라고 묻는다면 “행복합니다.”라고 대답할 수는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G20 회원국인 한국에서 끼니를 굶지 않으며 더울 땐 시원한 곳에서 추울 땐 더운 곳에서 살아가고 있지만 우리들은 행복하지만은 않기 때문이다. 매슬로는 생리적, 안전 욕구가 채워지면 더 높은 차원의 욕구를 갈망한다 하였는데, 이 때문인 듯하다. 의식주가 해결되어 다른 것을 꿈꾸고 있지만 그 욕구가 충족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