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1.3℃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3.4℃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6.8℃
  • 맑음강화 -4.5℃
  • 맑음보은 -3.0℃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영화 ‘컨테이젼(Contagion)’

아무것도 만지지 말라! 누구도 만나지 말라! 신용카드를 내밀고, 붐비는 장소에서 말을 한다. 그런데 이런 사소한 일상에서 한 번의 접촉으로 사람들은 치명적인 질병에 감염되어 영문도 모른 채 며칠 내에 죽어 나간다.

 

영화 ‘Contagion’(2011)에 나오는 내용으로 contagion은 접촉감염(병), 혹은 사상이나 생각 등의 전파(영향력, 감화력, 도덕적 부패) 등의 의미를 지닌 단어이다. 한 번의 접촉으로 일어나는 원인불명의 질병으로 죽음이 전 세계로 퍼져나가면서 생기는 혼란과 그 속에 숨은 음모론, 위기 상황에 무방비로 노출된 인류의 대재난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전 세계가 연결되어 있어 안전지대가 없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는 영화이기도 하다.

 

이전의 에볼라 바이러스 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하는 과학자의 숭고한 정신과 인류 생존의 처절함을 다룬 ‘Outbreak’(1995)에 이어 바이러스성 감염병의 실태와 심각성을 다룬 영화로 한 사람에게 박쥐 등의 동물을 거쳐 엄청난 전염성을 가진 변이된 바이러스가 유입되고, 단순한 일상생활의 접촉만으로도 3~4개월 만에 30여 회의 전파경로를 통해, 10억명 이상이 사망하는 대유행이 발발한다는 내용이다. 현재의 코로나19(COVID-19) 상황을 9년 전에 거의 정확하게 예견했다는 점에서 소름 돋을 정도이며, 원자탄 등의 대량살상무기보다도 더욱 비인간적인 생물학적 무기의 위험성 유추에 대한 현실적인 경고이기도 하다.

 

우리는 흑사병, 스페인 독감, 코로나19 등을 통하여 근원적인 인간의 공포를 느끼고 있다. 이는 유행성 질병의 발생이 개인의 삶과 인간관계, 우리 사회를 어떻게 파괴할 수 있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우리는 전공을 불문하고 4차산업혁명 시대의 인재상인 여러 학문과 기술의 융복합 인재로서 인류 평화와 공존에 대한 위협으로부터 공동으로 대처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세계 시민의 일원이 되어야 한다. 각자의 역할과 우리 사회의 건강한 미래를 준비하는 청년들의 개념 정립에 도움이 되도록 이 영화를 추천한다. 

관련기사





[독자마당] 봉사활동으로 채워지는 꿈 영원히 미성년에 머물러 있을 줄 알았던 내가 성년이 되었다. 봉사활동을 즐겨 하던 어린아이는 어느덧 스물두 살의 대학교 3학년이 되어 ‘청소년’의 끝자락을 향해 가고 있다. 몇 년간 봉사해 오니, 이것이 적성에 맞는 것 같다는 작은 불씨 하나를 발견하게 되었다. 진로를 향한 작은 불씨는 단순히 봉사활동으로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끼는 것이 아닌, 직업으로 삼아 다양한 연령층을 위해 복지를 지원하고, 클라이언트의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는 큰 불씨로 번지게 되어 사회복지학과에 진학하였다. 대학교에서 한 첫 봉사활동은 학교에서 진행하는 독거노인분들께 ‘편지 작성 및 생필품 포장, 카네이션 제작’이었다. 비록 정기적인 봉사는 아니었지만, 빼곡히 적은 편지를 통해 마음을 전해 드릴 수 있었기에 뜻깊음은 배가 되었다. 하지만 조금의 아쉬움은 있었다. 봉사활동이라고 하면 직접 대상자와 소통할 줄 알았는데 해당 봉사는 대상자와 면담하지 못하고, 뒤에서 전달해 드리는 것이었기 때문이었다. 그렇기에 가장 기억에 남는 봉사활동이 무엇이냐고 묻는다면 ‘장애아동어린이집‘에서 활동한 겨울 캠프 활동 보조일 것이다. 이곳에서 가장 힘들었던 것은 아동들이 다른 길로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