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4℃
  • 구름많음강릉 17.5℃
  • 흐림서울 22.3℃
  • 흐림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18.2℃
  • 구름조금울산 18.3℃
  • 흐림광주 21.8℃
  • 구름조금부산 20.1℃
  • 흐림고창 22.6℃
  • 흐림제주 18.5℃
  • 흐림강화 18.4℃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0.1℃
  • 구름많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권선흥, ‘중남미 지역을 여는 열쇠: 올라(Hola) 중남미, 생활과 문화&비즈니스’

URL복사

­최근 중남미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우리에게 중남미는 지리적으로 먼 거리에 위치해 있고 생소한 지역으로 인식되고 있다. 중남미하면 개도국, 빈곤, 치안부재, 마약과 같은 부정적인 단어들을 먼저 떠올리는 많은 사람들을 볼 수 있다. 최근 스페인어를 배우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실제 지역에 대한 정보를 직접적으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고 있지만 대다수 사람들에게 중남미는 막연하고 추상적인 이미지와 시각을 통해 인식되고 있다.


그래서 나는 ‘올라(Hola) 중남미, 생활과 문화 & 비즈니스’라는 책을 소개하고 싶다. 이 책의 제목인 ‘올라(Hola)’는 스페인어로 ‘안녕’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이 책에서 필자는 ‘빗장이 단단히 걸려 있는 미지의 시장을 풀기 위한 열쇠를 문화’라고 말하고 있다. 이 책에는 중남미 기초문화상식, 한국과의 문화적 차이, 저자의 중남미 근무 경험담과 에피소드 등을 담고 있으며 저자는 문화가 ‘다년간 먼 안목과 긴 호흡으로 중장기적인 비즈니스의 연결고리’로서 역할을 한다고 기술하고 있다. 따라서 지역을 이해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서 지역의 문화를 깊이 이해하는 작업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 책의 저자인 권선흥 연구위원은 실제 30년 이상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재직했으며 콜롬비아, 아르헨티나, 멕시코, 과테말라, 도미니카 공화국, 스페인과 같은 스페인어권 국가에서 18년간 주재원으로 근무하면서 이들과 직접 현장에서 일하며 겪고 보고 들은 문화뿐 아니라 전문가로서의 축적된 경험과 지식을 흥미진진하게 다루고 있다.


최근 중남미를 소개하는 다양한 서적과 논문들이 발간되고 있지만 필자가 서문에서 밝힌 것처럼, 중남미 지역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있는 독자들은 이 책에서 저자가 소개하는 현장의 경험과 지식에 기반한 문화라는 열쇠를 통해 중남미를 열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최근 우리기업의 중남미 시장 진출이 확대되어 가고 점차 많은 사람들이 중남미 지역과 관련되고 있는 상황에서 현장의 경험들을 생생하게 담고 있는 이 책은 많은 독자들에게 길잡이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하는 바이다.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