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교수님추천해주세요]홍윤표, ‘한글 이야기’

세상에는 5000개가 넘는 언어가 있지만 그 언어만을 기록하기 위해 개발된 독특한 문자를 가지고 있는 언어는 많지 않다. 그 중 한글은 언제, 누가, 왜, 어떻게 창제하였는지에 관한 기록을 가지고 있는 유일한 문자이다. 한글은 잘 알려져 있다시피 세종대왕이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창제하였다. 하지만 한글이 아무리 임금이 창제를 하고 보급을 한 문자라고 하더라도 일반 백성들이 한글의 사용을 멀리했더라면 소멸되고 말았을 것이다. 홍윤표 교수의 ‘한글 이야기’는 한글을 언문으로 여겨 일반 백성들이 잘 사용하지 않았다는 통념을 깨고 한글이 백성들에 의해 널리 쓰였음을 보여주는 흥미로운 책이다.

‘한글 이야기’는 두 권으로 되어 있는데, 1권 ‘한글의 역사’에서는 한글이 창제된 이후부터 독립운동기의 한글교육까지 이어지는 한글의 역사를 다룬다. 한글을 훈민정음이라고 부르는 이유에서부터 띄어쓰기는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 한글이 어떤 방식으로 교육되어 왔는지, 한글 전신부호와 한글 코드와 관련하여 현재의 한글 사용은 어떻게 발전하고 있는지 등 한글에 관한 전반적인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다.

2권 ‘한글과 문화’에서는 생활 속에서 한글이 활용된 다양한 자료를 통해 당시의 풍습과 선조들의 사상이나 가치관을 살펴본다. 자료로 제시한 것에는 한글이 쓰인 최초의 그림, 버선본과 한글 족보에 나타난 한글, 한글 제문, 한글 의양단자, 한글 노정기 등이 있다. 이런 자료를 통해 말과 글 속에 스민 선조들의 문화와 삶을 참신한 방법으로 풀어낸다. 예를 들어 버선본에는 버선을 만든 사람, 버선을 신을 사람과의 관계, 신을 사람의 생년이 표시되어 있다. 이를 통해 한글이 부녀자들도 쉽게 쓸 수 있었던 문자라는 사실과 생활 곳곳에서 한글이 쓰였음을 알 수 있다.

독자는 이 두 권의 책을 통해 한글이 가진 문자론적 가치와 문화적 가치 모두를 이해할 수 있게 된다. 잘 알지 못했던 한글의 문자적 특성, 한글로 간행된 자료의 특징, 나아가 그 속에 담긴 우리 문화를 이해하고, 저자의 말씀처럼 한글을 단지 우리의 말을 표기하는 문자가 아닌 우리의 모든 것을 담는 문화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된다. 하늘이 높고 바람이 산뜻한 이 계절에 ‘한글 이야기’와 함께 늘 곁에 있어 지나쳤던 우리의 문자, 한글을 통해 생생하게 펼쳐져 있는 우리의 생활 문화를 만나보길 바란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