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6℃
  • 맑음강릉 4.4℃
  • 박무서울 -0.3℃
  • 맑음대전 4.3℃
  • 구름많음대구 1.4℃
  • 구름많음울산 8.8℃
  • 구름많음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3.5℃
  • 구름많음제주 10.8℃
  • 구름조금강화 -2.3℃
  • 흐림보은 3.4℃
  • 맑음금산 6.1℃
  • 구름조금강진군 2.6℃
  • 구름많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우리는 태어나면서부터 특정한 환경적 조건에서 성장한다. 유복하지만 사랑이 결핍된 가정에서 성장할 수도 있고 그 반대의 경우도 있을 것이다. 모든 것이 완벽한 환경 속에서 세상을 편안하게 바라볼 수도 있고 무엇 하나 여유로울 것 없는 상황에서 세상을 원망할 수도 있다. 여하튼 우리 모두는 각자 다른 환경에서 성장해왔고 서로 다른 조건 속에 서있다. 그럼에도 타인이 정한 잣대에 맞추어 세상을 보거나 자신의 경험만으로 다른 사람을 판단하기도 한다. 오늘날 우리 사회에 만연한 문화 공동체 간의 극단적인 대립은 이처럼 기존의 지식체계 혹은 특수한 경험만을 강조하여 문제를 판단하기 때문인 경우가 허다하다.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은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거울에 비추듯 반영한다. 아마 이 소설을 읽진 않았더라도 총 12편의 이야기로 이루어진 책의 제목이나 ‘난쏘공’이란 말을 들어본 적은 있을 것이다. 전체 내용은 ‘서울시 낙원구 행복동’이란 판자촌에 사는 난쟁이 가족의 행복하지 못한 삶을 중심으로 서로 다른 경제 계층과 문화 공동체를 대변하는 젊은 인물들의 생각·경험에 관한 이야기로 구성된다. 각 인물의 층위에서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을 교차시킨 몽타주 효과는 인물의 내면과 현실 세계를 구분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시점을 교차시키는 글

 쓰기 방식과 중첩된다. 즉 소설의 형식과 내용이 상호적으로 반영하며 우리의 현실을 이중적으로 가리킨다. 

 

이처럼 실존할 법한 인물들의 시선 및 그에 내재한 사회적 문제는 1970년대 중후반에 쓰인 것이란 사실이 망각될 정도로 우리의 일상을 연상시킨다. 공동체 간에 서로 배척하고 고립된 채 화합하지 못하는 오늘에 대한 대안적 사고를 여전히 우리에게 질문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각각의 경제·문화계층 속 인물의 시선에 공감하면서도 문제적인 지점 또한 동시에 비추어 독자에게 생각할 여지를 남긴다. 첫 에피소드의 주제인 ‘뫼비우스의 띠’처럼 우리 사회가 이쪽과 저쪽으로 양분된 것이 아니란 것을 드러내면서 타인을 공감하기 위한 노력과 사람에 대한 사랑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깨닫게 해준다. 
 
쌀쌀해지는 겨울의 초입에서 이 책과 함께 미래에 대한 희망과 현실의 사랑을 놓지 않는 난쟁이의 꿈에 대해 사유해 보기를 진심으로 추천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