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9.3℃
  • 흐림강릉 10.1℃
  • 서울 11.7℃
  • 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5.6℃
  • 울산 15.5℃
  • 광주 15.4℃
  • 부산 16.5℃
  • 흐림고창 11.9℃
  • 흐림제주 14.2℃
  • 흐림강화 10.1℃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5.8℃
  • 흐림강진군 13.8℃
  • 구름많음경주시 12.6℃
  • 흐림거제 17.1℃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알랭 드 보통, ‘프루스트가 우리의 삶을 바꾸는 방법들’

URL복사
유난히 덥고 힘들었던 이번 여름에 스포츠 경기를 통해 자신을 새롭게 하는 극력들을 보여준 젊은이들의 이미지와 말이 큰 위로가 되었다. 이들 젊은이 중에는 그 세계의 상식으로는 늦다는 나이에 좌절과 재활의 과정을 거친 선수들도 있어서 의의가 크다. 깊이 각인된 말로는 “태고의 힘(홍황지력[洪荒之力] 중국의 푸위안후이 수영선수의 말) 까지 다 써버렸다”며 개인 노력의 역사성을 시사하며 상위의 메달보다 자기 한계를 넘었기에 기뻐하는 한편 자기변혁을 위한 다음 단계를 기약하는 정신이 한 학기 동안 여운을 줄 것 같다. 그러한 경지에 이르는 다양한 경로 중 독서를 고려하여, 2016년 가을의 문턱에서 우리 학부생들이 타인의 사상과 세계를 읽으면서 자신을 성찰하고 세상에 나아가 대응할 힘을 기르는 훈련을 활발히 하기 바라는 마음이다. 이에 독서에 대한 독서로서 『프루스트가 우리의 삶을 바꾸는 방법』(알랭 드 보통, 1997/2015)을 권한다.
『프루스트가 우리의 삶을 바꾸는 방법』은 프랑스의 작가 마르셀 프루스트의 생애와 작품을 안내하면서 그에 대한 비평, 저자인 알랭 보통이 알고 있는 갖가지 관련 지식, 독자가 자기 자신을 꾸려 갈 수 있는 방법 등 여러 겹으로 직조해준다. 프루스트의 인생과 작품을 일견하면서 알랭 보통의 독서, 시간, 감정 표현, 좋은 친구, 각성, 사랑과 행복에 대한 지식과 생각들, 아울러 독자가 자신의 삶을 되짚고 다르게 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는 작업을 동시에 할 수 있다. 즉 “현실에서 모든 독자는, 책을 읽는 동안만큼은 그 자신의 독자이다. 저자의 작품은 만약 그 책이 아니었으면 독자가 결코 혼자서는 경험하지 못했을 어떤 것을 스스로 식별하도록 도와주는 일종의 시력 보조 장치에 불과하다. 그리고 이 책이 말하는 바를 독자가 자기 속에서 인식하는 것이야말로 이 책의 진실성에 대한 증명이다” (33쪽).
프루스트의 저작들을 읽으면서 그가 문화와 시간을 초월해 우리에게 어떤 시간과 길로 안내하는지 직접 체험하기 위해서는 매우 지난한 노력이 필요하므로 알랭 보통의 해석과 안내는 우리가 프루스트의 일상과 철학의 일부를 단시간에 맛보고 독자 자신을 다르게 변화시킬 도리를 마련해 보는 데 유용하다. 처음에는 다소 힘들게 느껴질 수 있지만 알랭 보통의 글쓰기에 차츰 적응하면 각 주제별로 학생들이 경험하고 있는 바가 인간 보편되게 일어날 수 있는 바이기도 하고 자신만의 차이가 무엇인지를 보면서 학생 고유의 일상을 조금 다르게 시도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알랭 보통이 현학되게 보여주는 여러 지식들이 이 책을 어렵다고 느끼게 하는 장애물이 될 수 있다. 이럴 때는 읽기를 잠시 멈추고 종이로 되었던 인터넷을 통해서건 백과사전을 뒤적여가며 읽는다면 새로운 여러 가지를 알게 되는 기쁨을 맛볼 수 있을 것이다. 그러면서 후일 읽어 볼 독서목록을 작성해 보기를 바란다.
스포일러가 아니라 동기유발이 되기를 바라면서 독서가 주는 하나의 효과를 알랭 보통이 프루스트를 해석한 바를 통해 엿보면, “일단 우리가 그 책을 덮고 우리 자신의 삶을 재개할 때가 되면, 혹시 저자가 우리와 함께 있었더라면 분명히 반응했을 법한 바로 그런 것들에 주의를 기울이게 되기 때문이다. 우리의 정신은 마치 의식 속을 떠돌아다니는 특정한 대상을 잡아내기 위해서 주파수가 새로 맞춰진 레이더가 된다....”(38쪽). 그 외 프루스트로서는 서툴렀던 점들을 알랭 보통이 비평하며 독자가 달리 해 보도록 여러 가지로 조언한다. 궁금하지 않은가?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