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1℃
  • 흐림강릉 26.0℃
  • 구름많음서울 28.1℃
  • 구름조금대전 30.3℃
  • 흐림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8.5℃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많음부산 30.5℃
  • 구름많음고창 28.9℃
  • 구름조금제주 29.7℃
  • 맑음강화 27.4℃
  • 흐림보은 28.9℃
  • 흐림금산 31.0℃
  • 흐림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27.8℃
  • 구름많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토크빌의 미국의 민주주주의


알렉시스 드 토크빌이 쓴『미국의 민주주의』는 7개월 동안 미국을 돌아보고 쓴 제 1권(1835년)과 5년 뒤에 출간한 제 2권(1840년)으로 책이 나뉘어지는데, 첫 번째 책은 미국사회의 구체적인 제도와 습속을 소개하면서 민주주의의 성공적 사례와 조건들을 고찰하였고, 그에 비해 두 번째 책은 민주주의에 관해 다소 관념적으로 접근하여 체제를 분석하였다.

제 1권의 제 1부에서 토크빌은 민주주의가 법률, 정부, 일상생활에 부여하는 방향과 힘 등을 찾아내고 민주주의가 발생시키는 선과 악이 무엇인가를 파악하려 했으며, 나아가 미국인들이 민주주의를 운영하기 위해 어떠한 장치를 마련하고 있는가를 밝히려 했다.

제 2부에서는 미국에서 조건의 평등과 민주주의 정부가 시민사회, 습관, 이념, 습속에 미친 영향들을 검토했다.

토크빌은 미국 민주주의체제의 장점을 파악하기 위해 민주주의 사회에서 국가를 주도하는 입법부와 행정부의 구성이 국민투표에서 다수결에 의해 결정된다는 점을 주목하였다.

유권자의 다수가 국민투표로 자신들이 원하는 대통령이나 국회의원을 선출하고 이들을 통해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본 토크빌은 이것을 ‘다수의 만능’이라고 불렀다. 그는 다수가 만능을 가지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마음대로 하게 되는 현상을 다수의 전제라고 부르고, 이 다수의 전제는 민주주의 체제를 위기에 빠뜨릴 수 있다고 보았다.

그는 다수의 전제를 완화시키거나 막는 것이 민주주의체제의 우선 과제라고 주장하였다. 그가 내린 결론은 미국의 민주주의체제는 다수의 전제가 폭정으로 바뀔지라도 그 자체의 회복능력이 있어서 그 같은 위기를 곧 극복해 왔고 차후로도 극복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미국의 민주주의』는 근대 이래의 세계사에서 인류가 지속적으로 추구해온 민주적 정치체제가 갖춰야 할 요건 및 조심해야 할 문제점이 무엇인지를 밝혀주고 있는 민주주의의 교과서라 할 수 있다.

토크빌에 의하면 평등의 진전은 신의 섭리이기 때문에 역사가 존재하는 한 결국 지구상의 모든 구석구석까지 평등의 삶은 확장되어 나간다는 것이다. 나라와 민족에 따라서 가는 길은 다르지만 누구든지 민주주의의 역사적 발전과정에 동참할 권리가 있다는 것이다.

각 나라마다 민주주의를 성취한 정도는 다르다 할지라도 평등과 자유를 기반으로 해서 민주주의의 목표를 향하여 모두들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 민주주의의 작동원리에 대한 설명은 우리나라는 물론 민주주의체제를 표방하고 있는 모든 나라들이 귀감으로 삼아야 마땅할 정도의 가치를 지니고 있다.

토크빌의 주장에 따를 경우 우리나라에서도 민주주의가 시행착오를 겪어왔고 앞으로도 겪을 것이지만 그럼에도 평등과 자유를 기반으로 한 민주주의 원칙이 점점 더 확고하게 자리 잡아 갈 것이다. 학생들은 이 책을 통해 민주주의의 작동원리와 기본 원칙을 보다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고 나아가 우리나라의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미국의 민주주의』는 대학생들이 필히 탐독해야할 저작 중의 하나이다.

관련기사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