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1.5℃
  • 맑음대전 4.0℃
  • 맑음대구 3.2℃
  • 구름조금울산 3.8℃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4.6℃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5.9℃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1.0℃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2.7℃
  • 구름많음경주시 0.8℃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뜨고싶어요" 청소년 사이버 일탈 위험수준

`로우킥'말고도 자극.폭력적 `초딩낚기' 많아 전문가 "인터넷 영향력 비해 인성교육 마비탓"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김연정 기자 = 청소년들이 남의 이목을 끌려고 인터넷 공간에서 저지르는 `일탈'이 심각한 수준이다.

최근 10대들이 남자 꼬마를 걷어차 넘어뜨리는 동영상이 큰 물의를 일으킨 바 있고, 한 중학생은 인터넷 생방송에서 흉기로 자해하는 시늉을 해 충격을 주는 등 사이버 공간에서 나타나는 청소년들의 자극적이고 폭력적인 성향에 대한 우려가 날로 커지고 있다.

29일 경찰과 주요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따르면 최근 인터넷에는 유명세를 타려고 계획적으로 남을 괴롭히거나 속이는 내용의 `몰래카메라' 형식의 동영상이 심심찮게 등장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최근 사회문제로 비화한 `로우킥' 동영상이다.

이 동영상에서 범행을 저지른 10대들은 아이를 걷어차 넘어뜨리는 장면을 촬영하려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장면을 촬영한 장본인뿐만 아니라 아이를 직접 찬 소년과 옆에 있던 10대 모두 손에 든 휴대전화로 문제의 장면을 촬영하는 장면이 동영상에서 포착되기 때문이다.

인터넷 포털 동영상 코너에는 이들과 같이 장난으로 자신보다 약한 초등학생을 괴롭히거나 놀리는 내용의 `초딩낚기'라는 제목으로 올라오는 동영상도 많다.

한 동영상에서는 한 10대가 동네 꼬마들에게 자신의 등을 빌려줘서 뜀뛰기를 시킨다. 아이들은 천진난만한 표정으로 줄지어 서 순서대로 뜀뛰기를 하는데 마지막 아이가 뜀뛰기를 할 때 이 소년은 갑자기 몸을 웅크리고, 갑자기 손 짚을 데가 없어진 아이는 그대로 앞으로 넘어진다.

다른 동영상에서는 10대 소년이 무거운 여행가방을 끌고 경사로를 오르다 지나가던 아이들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그러다 가방 안에 숨어있던 다른 소년이 갑자기 가방 밖으로 나와 아이들을 기겁하게 만든다.

컴퓨터 앞에 카메라를 설치해 놓고 아이들에게 컴퓨터를 사용하게 해 놓고는 갑자기 화면에 무서운 사진을 띄워 놀라는 아이들의 표정을 촬영한 동영상도 인터넷에서는 오래된 `인기 작품'으로 통한다.

이들 동영상의 공통점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 조회 수를 높이려고 최대한 자극적인 상황으로 설정돼 있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청소년들의 이같이 비뚤어진 사이버 문화는 인터넷의 매체 영향력이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청소년들을 선도할 수 있는 인성교육은 마비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한국정보문화진흥원 고영삼 센터장은 "남에 대한 배려가 없고 일회적인 현대문화 자체의 영향도 있지만 학교나 가정에서 아이들에게 진지하게 `이건 이렇고 저건 저렇다'라고 이야기해 줄 권위가 없어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호기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는 "우리나라 청소년 교육이 입시 위주로 돼 있고 인성 교육은 소홀하기 때문"이라며 "다른 사람의 인권을 존중하고 남과 공존하는 법을 가르치는 인성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banana@yna.co.kr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