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2.4℃
  • 흐림서울 -2.6℃
  • 흐림대전 -1.8℃
  • 흐림대구 1.6℃
  • 구름많음울산 2.0℃
  • 흐림광주 0.2℃
  • 흐림부산 3.3℃
  • 흐림고창 -0.5℃
  • 구름많음제주 5.9℃
  • 구름많음강화 -3.7℃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1.5℃
  • 구름조금거제 2.6℃
기상청 제공

"올 상반기 에이즈환자 379명"

"올 상반기 에이즈환자 379명"총 누적환자 6천499명..아동.청소년도 138명

(서울=연합뉴스) 김세영 기자 = 올해 상반기에만 국내 에이즈 확진환자 379명이 추가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질병관리본부가 한나라당 손숙미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에이즈 확진환자는 379명으로 이 가운데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이즈 확진환자는 2005년 680명, 2006년 750명, 2007년 744명, 지난해 797명으로 매해 늘면서 1985년 첫 환자 발생 이후 총 누적환자수가 6천499명(사망자 1천162명)에 달했다.

또 남성환자는 5천955명, 여성환자 544명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10배 수준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30대 감염자가 전체 감염자의 31.7%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40대 23.8%, 20대 22.7% 순이었다.

특히 10대와 9세 미만의 감염자도 각각 125명과 13명으로 집계됐다.

전체환자의 감염경로를 살펴보면 이성 간 성접촉에 의한 감염이 3천208명으로 59.9%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동성 간 성접촉 2천95명(39.1%), 수혈과 혈액제제 46명(0.9%) 순이었다.

특히 0-9세 환자는 에이즈환자인 부모로부터 감염된 수직감염사례가 5명, 수혈과 혈액제제 감염 6명, 경로 미확인이 2명이었다.

10대 감염자의 경우는 이성 간 성접촉에 의한 감염자 46명, 동성 간 성접촉 52명, 수혈ㆍ혈액제제 10명, 수직감염이 1명, 미확인 16명이었다.

손숙미 의원은 "10대 에이즈환자가 늘고 있는 만큼 성에 대한 인식이 개방되고 있는 현실을 감안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에이즈 예방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thedopest@yna.co.kr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