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1.5℃
  • 맑음대전 4.0℃
  • 맑음대구 3.2℃
  • 구름조금울산 3.8℃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4.6℃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5.9℃
  • 구름많음강화 -1.7℃
  • 구름많음보은 1.0℃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2.7℃
  • 구름많음경주시 0.8℃
  • 구름많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취업 면접의 진화' 대응전략 8計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혈압 올리기 면접, 1박2일 합숙, 왕따 찾기 토론 등.

기업들이 본격적인 하반기 기업 채용 시즌을 앞두고 인재 유치를 위해 `톡톡' 튀는 면접을 준비하고 있다.
직업평론가인 김준성 연세대 생활관 차장은 15일 기업들의 이색 면접 유형을 소개하고 취업 희망자들의 대응전략을 소개했다.

다음은 김 차장이 제시한 이색 면접 유형과 전략.

▲혈압 올리기 면접= 구직자가 약점을 공격당했을 때 대응하는 방식을 보고 인성을 평가하는 면접이다. "전공이 지금 채용하려는 직종과 관련이 없다. 잘못 찾아온 것 같다" 등의 질문으로 구직자의 화를 돋워 대응방식을 평가한다. 면접자의 질문에 말려들지 않고 절제력을 발휘해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

▲1박2일 합숙형= 합숙을 통해 구직자의 일거수일투족을 파악하는 방식이다. 비교적 오랜 시간 구직자의 모든 것을 하나씩 벗겨 내듯 파악할 수 있어 `양파껍질 면접'으로 불린다. 내숭을 떨기보다는 있는 자신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 좋은 점수를 받는 비결이다.

▲왕따 찾기 토론= 여러 사람이 참가한 토론이 끝나고서 가장 같이 일하고 싶은 동료를 한 명 추천받는 방식으로 구직자를 평가한다. 일명 `외톨이 찾기형' 면접으로, 괜히 튀려고 고집을 부리거나 상대를 공격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토론자들의 눈동자를 두루두루 보면서 분위기를 맞춰가며 토론에 임하는 자세가 중요하다.

▲직무기술 면접= 직무 연관 기술을 파악하려는 면접이다. 일본의 종합상사인 `이토추'에서 수년 전 시행했고 국내에서는 올해 하반기에 유행할 전망이다. 해당 회사의 직무 기술에 관한 꼼꼼한 분석으로 자료에 강한 인재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

▲90초 스피치 면접= 질문에 대해 90초 내에 핵심을 이야기하는 능력을 본다. 다국적 컨설팅 회사들이 주로 선호하는 인터뷰 방식이다. 주요 내용을 축약해 논리적으로 말하는 기술을 평소 익혀야 한다.

▲통섭형 지식 평가 면접= 인문ㆍ사회는 물론 이공계 분야의 지식을 두루 파악하는 게 목적이다. 평소 다양한 분야에 대한 지식을 섭렵해야 한다. 답을 할 때에도 인문, 과학, 예술 등 여러 분야의 지식을 결합한 내용을 내놓으면 좋은 점수를 얻을 수 있다.

▲야생형 인재 찾기= 외국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는 회사에서 선호하는 면접법이다. 통신, 자동차 회사 등 외국인을 상대로 하는 업무가 많은 곳은 적극적인 현장 적응 능력을 측정해 `온실형'보다는 `야생형'의 인재를 선발하려고 한다.

▲직무 협응형 면접= 다른 직원과 협업 잘하는 인재를 찾는데 초점을 둔 방식이다. 주어진 직무에 어떤 기능이 더해져야 하는지를 분석할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 직무와 관련한 전문지식을 갖추면서 평소 다른 사람의 말을 경청하는 습관이 중요하다.

kong79@yna.co.kr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