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7.4℃
  • 흐림강릉 29.6℃
  • 흐림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30.8℃
  • 구름조금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31.6℃
  • 맑음광주 31.3℃
  • 구름많음부산 31.3℃
  • 구름많음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34.5℃
  • 구름많음강화 25.8℃
  • 흐림보은 26.6℃
  • 구름많음금산 30.2℃
  • 구름많음강진군 29.8℃
  • 맑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사설] 지난 125년보다 더 빛날 125년을 위하여

"함께 만든 계명"을 "함께 빛낼 계명"으로 만들어야..."

우리 대학교의 모태는 1899년 미국의 선교사들이 사랑으로 세운 <제중원>이다. 1924년 제중원 내 간호부 양성소를 만들어 교육기관의 면모를 갖추었고, 1954년 <계명기독학관>을 열어서 본격적인 대학 교육에 나섰다. 올해가 창립 125주년, 개교 70주년의 뜻깊은 해이다. 작년 10월에 계명 구성원의 자발적 참여로 창립 125주년의 슬로건을 ‘지켜온 125년의 큰빛, 비상할 125년의 계명’으로 정했다. 또 올해 1월, 125주년 기념 선언문을 통해서 ‘교육혁신 선도대학’의 위상 확보, ‘지역 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거점 기관’의 역할 수행, 지역민의 평생교육을 책임지는 ‘시민교육의 전당’이 되고, ‘국제화 중심 대학’의 위상을 확립하고 동산의료원을 ‘세계적인 의료원’으로 성장시킬 것을 공표하였다.

 

125주년을 기념하는 사업도 알차게 준비하였다. 단순한 기념 행사를 넘어서 학술, 봉사, 홍보, 전시, 출판, 공연, 의료원 분야로 나누어서 50여 개가 넘는 사업이 올해 말까지 열린다. 구성이 체계적이고 내용이 다양하고 기획의 신선함이 돋보인다. 하지만 행사보다 더 중요한 것은 지역민과 우리 구성원에게 전달해야 하는 가치이자 메시지이다. ‘인간관계론’과 ‘자기관리론’으로 유명한 미국의 데일 카네기(Dale Carnegie)는 “가장 훌륭한 기념비는 깎아지른 돌이 아니라, 사람들의 마음속에 세워지는 것이다”라고 강조하였다. 수많은 기념 행사보다 사람들의 마음에 각인할 수 있는 가치 창출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125주년 기념 선언문을 보면 우리가 세우려고 하는 가치는 혁신에 혁신을 더해서, 급변하는 교육 환경 속에서도 중심을 잡고 대학의 사명을 다 하자는 것이다.

 

대학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이 녹록하지만은 않다. 학생 수는 급감하고 있으며, 정부의 잘못된 등록금 정책으로 대학 재정의 취약성은 점차 높아지고 있다. ‘위기는 또 다른 기회’라고 하지만, 지금의 위기는 우리 대학이 그 동안 경험했던 위기와는 차원과 크기가 다르다. 창립 125주년을 맞이하여 구성원 모두가 하나되어 문제해결에 동참해야 한다. 전공 간 벽을 허물고 문제해결에 특화된 창의적인 인재를 육성해야 한다. 현실은 어렵지만 헤쳐나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미래를 그려야 한다. 미국의 작가 워싱턴 어빙(Washington Irving)은 “위대한 것은 위대한 꿈에서 시작된다.”고 하였다. 125년 전의 선교사들의 위대한 꿈이 현재의 계명을 만들었듯이, 이제 미래 125년의 위대한 여정의 출발선에서, 위대한 꿈을 꾸고 나부터 실천을 해야할 때이다. ‘함께 만든 계명’을 이제는 ‘함께 빛낼 계명’으로 만들기 위해서.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