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
  • 맑음강릉 28.9℃
  • 맑음서울 32.2℃
  • 맑음대전 32.6℃
  • 구름조금대구 33.7℃
  • 맑음울산 30.9℃
  • 구름조금광주 34.2℃
  • 맑음부산 27.2℃
  • 맑음고창 28.4℃
  • 맑음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6.9℃
  • 맑음보은 32.2℃
  • 맑음금산 33.0℃
  • 맑음강진군 31.9℃
  • 맑음경주시 34.1℃
  • 맑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Tabula Rasa

우리가 얼굴을 가질 때까지

Tabula Rasa

라틴어로 ‘깨끗한 석판’을 뜻하는 ‘Tabula Rasa(타불라 라사)’는 아무것도 그려져 있지 않은 백지상태를 뜻한다. 주로 철학적으로 사용되며, 인간의 본성은 빈 서판으로 태어나 이후 각종 경험을 거쳐 지성과 마음이 형성된다고 말한다.

 

행소관의 Tabula Rasa는 우리학교가 고등교육적으로  뚜렷한 대학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초상화를 그릴 수 있을 때까지 빈 액자로 남겨 놓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는 것이다.

더 나아가 Tabula Rasa는 출발점이자 빈 백지가 계명의 얼굴이 될 때까지 견고하게 유지될 교육의 토대를 의미하기도 한다. 

 

신일희 총장은 “모든 학생은 자신만이 개발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영역이 있기에 이를 스스로 헤쳐 나갈 수 있도록 돕겠다”며, “어두운 세상을 환하게 비추며 세상을 이끌어 갈 수 있는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우리 대학의 궁극적인 목표”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