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3.7℃
  • 연무대구 0.3℃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1.4℃
  • 연무부산 1.4℃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6.5℃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7.5℃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2.6℃
기상청 제공

경찰, 최진실 유골함도난 증거물분석 2~3일 예상

묘역관리자 "범행 15일 새벽 1~3시 추정"

(양평=연합뉴스) 이우성 김동규 기자 = 고(故) 최진실씨 유골함 도난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도 양평경찰서는 현장에서 채취한 지문과 주변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는 2~3일 안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사건현장에 있던 수거한 소주병과 깨진 대리석 조각 등을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증거물을 보내 정밀 감식을 벌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에 의뢰한 정밀감식 결과는 2~3일 후 나올 것으로 예상되는데 국과수 사정에 따라 더 빨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최 씨 납골묘를 관리하던 갑산공원 관계자로부터 범행이 15일 오전 1~3시 사이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진술을 확보, 사건발생 당일의 자세한 경위를 확인 중이다.

갑산공원 전병기 관리소장은 "14일 새벽 0시30분까지 공원 입구에 인근 사찰 관계자와 피서객 2명이 함께 얘기를 나눴는데 이 시간대 공원을 드나든 차량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사찰 관계자가 새벽 3시쯤 공원 숙소에서 자고 있던 나를 깨웠고 3시 이후 다시 잠들지 않았고 이 때 공원을 드나든 차량은 없었다"며 "범인이 차량을 이용했다면 15일 오전 1~3시 사이에 범행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갑산공원으로 통하는 363번 지방도에 설치된 CCCTV 2대에 녹화된 화면 분석과 함께 당초 낙뢰를 맞아 사건 당일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현장에 설치된 CCTV 화면 복원작업도 병행하고 있다.

아직까지 최씨 가족에게 돈을 요구하는 협박전화는 걸려오지 않았지만 경찰은 돈을 노린 도굴꾼의 범행이나 열혈 팬의 소행 등 모든 가능성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대리석으로 된 분묘벽면을 쇠망치 같은 도구로 10여차례 내려쳐 유골함을 빼간 것으로 미뤄 계획적인 범행에 무게를 두고 있다"며 "최씨 묘소를 찾은 사람에 대한 탐문, 주변 CCTV 분석, 동종 전과자 탐문 등 다각도로 수사를 펴고 있다"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