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9℃
  • 구름조금강릉 7.6℃
  • 서울 -0.8℃
  • 흐림대전 2.7℃
  • 흐림대구 7.3℃
  • 흐림울산 10.1℃
  • 흐림광주 5.4℃
  • 흐림부산 10.0℃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9.3℃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2.7℃
  • 흐림금산 3.0℃
  • 흐림강진군 6.0℃
  • 흐림경주시 8.5℃
  • 흐림거제 10.6℃
기상청 제공

‘엣찌와 앙꼬’팀, 청년 취업고민 함께 풀어가

고용노동부 주관 ‘청년고용정책 홍보 아이디어 공모전’서 아이디어 부문 1위

 
KCG(계명 컨설팅 그룹) 동아리 소속 ‘엣찌와 앙꼬’팀(송하영(사회복지학·4), 김유빈(시각디자인·4), 조혜진(정치외교학·4))이 기획한 ‘내일을 점치다’라는 프로그램이 고용노동부 주관 ‘청년고용정책 홍보 아이디어 공모전’ 아이디어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는 영광을 안았다. 팀명만큼 톡톡 튀는 아이디어를 펼친 그들을 만나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 같이의 가치를 느끼다
엣찌와 앙꼬팀은 ‘내일을 점치다’와 ‘내일의 자전거’라는 프로그램을 계획했다. ‘내일을 점치다’는 타로카드를 이용해 본인에게 맞는 청년고용정책을 소개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청년고용정책과 함께 취업 고민이 있는 청년들의 고민을 들어주고 해결을 도와주는 건강한 취업 고민 상담 프로젝트인 ‘내일의 자전거’라는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했다. 그들은 “저희는 KCG라는 동아리에서 만났어요. 각자 전공이 다르다보니 관점도 달라서 의견을 모으는데 시간이 오래 걸렸어요. 하지만 서로 함께 ‘내일을 점치다’와 ‘내일의 자전거’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진행하면서 뿌듯함을 많이 느꼈고, ‘같이의 가치’를 알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이들은 학교 안에서 직접 프로그램을 진행할 장소를 정하고, 부스를 세우는 등 전반적인 진행과정을 자신들의 힘으로 준비해나갔다. “힘들기도 했지만 취업고민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었다는 학우들의 반응을 들으며 뿌듯했어요. 또 학생들의 고민을 듣고 정책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교내의 많은 학생들의 고민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었어요.” 이들은 대학생활에서 학생으로서 하기 힘든 경험들을 했다며,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과정이 가장 많이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 취업을 준비 중인 학우들에게
‘내일을 점치다’ 프로그램을 통해 접하게 된 청년고용정책 중 학우들에게 소개해주고픈 정책이 있냐는 물음에 그들은 ‘취업성공패키지’를 가장 먼저 이야기했다. “취업성공패키지는 직업전문상담사가 직업 상담을 해주고 교육비를 지원해주는 프로그램입니다. 또 국가에서는 해외취업센터도 운영하며 이곳에서 청년들의 해외 취업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요. 마지막으로 청년고용정책은 아니지만, 우리학교에서 하는 직업심리상담도 추천해요. 직업심리상담을 받으면서 진로에 대한 방향성을 잡을 수 있는 시간이 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라고 답했다. 또한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학우들에게 해당 프로그램들을 잘 활용해 모두 성공적으로 취업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