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2.8℃
  • 구름많음대전 5.2℃
  • 맑음대구 4.0℃
  • 구름많음울산 3.9℃
  • 맑음광주 6.0℃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1.6℃
  • 맑음제주 6.2℃
  • 구름조금강화 -0.3℃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3.9℃
  • 구름조금강진군 5.3℃
  • 흐림경주시 3.1℃
  • 구름조금거제 7.1℃
기상청 제공

학생복지취업처에 묻다

학생지원팀 - 한여동 학생지원팀장


저희 학생지원팀은 교내 각종 안전사고를 방지하고 대처하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스쿨버스 및 각종 봉사단의 운영과 총기구 학생 지도를 도맡아 하고 있습니다.
신입생 환영제, 걷기 대회와 같이 매년 열리는 대규모 행사마다 빠질 수 없는 것이 안전사고 예방 및 관리입니다. 걷기 대회의 경우 관할 경찰서에 협조 요청을 하여 학생들이 안전하게 행사에 임할 수 있도록 하였고, 학과별 MT를 갈 때에도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는 등 각종 안전사고 관련 교내 컨트롤 타워 역할을 주로 하고 있습니다.

Q. 졸업앨범은 왜 폐지되었나요?
학생지원팀 : 졸업앨범 신청자 수가 해마다 거의 1백명씩 줄고 있습니다. 졸업앨범을 신청한 학생은 2015년 기준으로 전체 졸업생 5천5백43명 중 겨우 3백45명뿐입니다. 이는 전체 대상자 중 6.2% 정도 밖에 안 되는 숫자죠. 실제로 지역 내 5개 대학 중 우리학교를 포함한 4개교가 졸업앨범을 폐지한 상태입니다. 때문에 요즘은 단과대학별로 졸업앨범을 만들고 있는 추세입니다.
하지만 졸업앨범의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신청자 수가 전체 졸업생의 10%, 즉 5백명 정도만 되더라도 졸업앨범 제작 건에 다시 논의할 생각입니다. 졸업앨범이 완전히 폐지된 것이 아니며, 학생들이 원한다면 얼마든지 제작될 수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Q. 학생들 간의 가혹행위에 대한 징계는 어떻게 이루어지나요?
학생들끼리 다들 잘 지내면 좋겠지만, 그렇지만은 않은 것이 현실이죠. 교내 가혹행위 발생 시 우선 학과 교수님들께서 사건의 경위를 조사합니다. 이후 단과대학 학생지도위원회에서 징계여부를 판단하는데, 심의 결과 유기정학 이상의 중징계 사안이라고 판단될 경우, 본부의 학생지도위원회에서 정학 및 퇴학 조치를 결정합니다.

이번 학기에 사회과학대학, 경영대학, 체육대학 등의 단과대학에 여학생휴게실이 증설된 것을 보셨을 겁니다. 여학생휴게실뿐만 아니라 단과대학별 공부 공간 확충을 위해 계명창의역량개발실도 증설했으며,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해 CCTV를 추가로 설치했습니다.
이밖에도 학생들이 학생회 혹은 학교 곳곳의 부서에 건의사항을 전달하면 저희는 그것을 토대로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편의를 증진시키려고 노력합니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