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6.8℃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조금서울 27.0℃
  • 맑음대전 26.0℃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9.8℃
  • 구름많음광주 28.4℃
  • 흐림부산 23.0℃
  • 맑음고창 29.0℃
  • 구름많음제주 20.6℃
  • 구름조금강화 25.7℃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5.1℃
  • 흐림강진군 27.0℃
  • 맑음경주시 19.4℃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한국드라마학회장에 선출된 김중효 교수 

“학문후속세대 양성을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URL복사

 

한국드라마학회 제8대 회장으로 우리학교 김중효(연극뮤지컬) 교수가 선출되었다. 김중효 교수를 만나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인터뷰 당시 그는 방학 중이었음에도 학회 일은 물론 학교 일, 다양한 행사 등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빠 보였다. 그럼에도 드라마와 연극 이야기를 하며 행복한 웃음을 짓는 그의 표정에서 열정을 느꼈다.

 

● 극예술 발전에 기여하는 한국드라마학회

한국드라마학회는 극예술과 극문학의 조사, 연구 및 발표를 통하여 한국 연극과 영화, 방송 드라마 등 극예술의 발전에 기여하고 회원 간의 정보교류 및 친목도모를 하는 학회이다. 회원의 대부분이 대학에서 인문, 예술분야를 연구하는 교수와 학자들이다. “현재 활동하는 회원의 수는 1백60명 정도인데 학회 회원들은 주로 극예술 및 극문학에 대한 자료발굴과 조사 연구 활동을 하고 있어요. 학술연구발표회 등도 개최하며 구성원 모두가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한국드라마학회에서 그는 지난 2005년부터 꾸준한 활동을 펼쳐왔다. 그러던 중 작년 11월에 회장으로 선출되어 2019년부터 2020년까지 회장직을 맡게 되었다. 소감을 묻자 그는 어깨가 무겁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의 눈빛에는 두려움보다 강한 의지가 느껴졌다. 그는 “지금까지 한국드라마학회를 잘 이끌어 주셨던 선배학자들의 노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 우리의 영역을 확장시키는데 노력할 생각입니다.”라고 강조했다.

 

● 드라마를 바라보는 그의 시선

이쯤 되니 드라마에 대한 그의 생각을 물어보지 않을 수 없었다. 김중효 교수는 드라마가 사람들에게 ‘즐거움’과 ‘경각심’을 준다고 말했다. “즐거움은 말 그대로 드라마를 보면서 느끼는 즐거움을 말합니다. 연극이 탄생하게 된 것도 보는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서니까요. 한편으로 드라마는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무언가를 깨닫게 해준다는 점에서 경각심을 주기도 하죠.”

 

● 한국드라마학회 회장으로서의 앞으로의 계획

김중효 교수는 회장 임기 동안 학문후속세대 양성을 위한 노력을 하며, 신진학자 발굴을 위해 우수논문상 등을 제정할 예정이다. 또한 학회 구성원 결속과 연구 활동이 활발하도록 연구 분과에서 지속적으로 사업해 왔던 총서간행을 꾸준하게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새 학기를 맞이한 학생들에게 “연극이나 드라마를 보면 배우들이 맡은 역할들이 있잖아요. 이 역할이란 게 배우에게만 해당되는 건 아닌 것 같아요. 우리는 시간과 장소에 따라 역할이 달라지죠. 지금 나의 역할을 정확히 인지해 뛰어난 배우처럼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행한다면 더 뛰어난 사람이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라는 말을 전했다. 

관련기사





[사설] 미디어 대한 맹신, 시민의 능동적 참여로 극복해야 미디어가 부모나 교사의 역할을 일정 부분 대체한 지 오래다. 부모에 안겨 스마트폰 영상을 응시하는 아이의 눈길과 강의에 대한 궁금증이 생길 때마다 휴대폰으로 해결하려는 학생들의 손놀림을 보면 어쩌면 상상하는 그 이상인지도 모른다. 이제 미디어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 사람들이 의존하는 미디어는 세상에 대하여 무엇을 생각하고 어떻게 인식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우리를 끊임없이 교육시킨다. 이로 인해 이용하는 미디어 채널에 따라 사람들의 생각도 특정한 방향으로 고정되고, 유사한 신념과 가치체계로 이어진다. 그래서 보수 매체를 이용하는 사람의 인식은 보수적 생각으로 이어지고, 진보적인 사람은 자신과 유사한 성격의 매체 이용에 의존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러한 과정이 지속되면서 사유의 편식은 더욱 강화되고, 자신이 이용하는 미디어가 현실이 되고 진리처럼 받들어진다. 하지만 미디어가 다루는 현실은 지속적으로 중재되고 가공되는 과정의 결과물이다. 미디어가 생산하는 내용에는 미디어 조직의 이윤이나 정치 권력적 욕망 등과 같은 다양한 요인들이 개입되고 주관적 해석과정이 관여한다. 동일 사건이나 이슈에 대해서도 매체마다 바라보는 대상이 다르고 설명이 차별적인 이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