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7.2℃
  • 서울 6.2℃
  • 구름조금대전 1.1℃
  • 맑음대구 1.5℃
  • 구름많음울산 4.0℃
  • 안개광주 2.9℃
  • 구름많음부산 6.0℃
  • 흐림고창 0.0℃
  • 구름많음제주 10.3℃
  • 흐림강화 4.1℃
  • 맑음보은 -2.9℃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학생복지취업처에 묻는다

장애학생지원센터 - 박준태 장학복지팀장 겸 장애학생지원센터 팀장

URL복사

장애학생지원센터에서는 장애학생의 생활지원 및 상담을 통해 장애학생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 지난 2012년에 신설된 부서입니다. 현재 우리학교에 등록된 장애학생 수는 휴학생을 포함해 15명 정도이며 이 학생들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다 구체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엘리베이터, 점자블록 등을 설치하여 장애학생의 통행권 보장을 위한 각종 시설을 설치 및 관리하고 있습니다. 또한 1급/2급/3급 장애학생들을 대상으로 장학금을 지급하여 장애학생들의 불편이 없도록 각종 지원책을 운영 중입니다.

Q. 장애학생들이 주로 문의하는 사항은 무엇인가요?
교내 장애학생 수는 집계된 것으로는 15명 정도라서 그렇게 많은 문의사항이 들어오는 것은 아니지만, 대체로 시각장애 혹은 지체장애를 가진 학생들이 수강신청을 어떻게 하면 좋은지에 대해 문의하는 경우가 있고, 장애학생에게 지급되는 장학금에 대한 문의가 들어옵니다. 이밖에도 움직임이 불편한 장애학생으로부터 지원 요청이 들어오면 별도로 장애학생 도우미를 붙여주고 있습니다.

Q. 장애학생에 대한 학생들의 인식은 어떻다고 보시나요?
예전에 비해서는 많이 개선되었다고 생각합니다. 우선 공공기관의 경우 작년부터 장애인식 개선 교육을 하도록 법제화되었고 채플 시간에는 신입생을 대상으로 한 장애 인식 개선 특강을 진행합니다. 또한 전체 교직원들을 상대로도 장애에 대한 인식 개선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학생뿐만 아니라 교직원들에게까지 장애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여러 가지 교육을 진행 중입니다.

장애학생지원센터는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가 장애학생들이 불편함 없이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그렇지만 장애학생에 대한 지원을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장애학생 여러분들이 스스로의 존재를 학교 측에 알릴 필요가 있습니다. 장애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알리는 것을 꺼릴 수 있겠지만 여러분을 위한 여러 지원책을 가지고 있으니 부디 연락 부탁드립니다. 장애학생 여러분들이 불편하지 않은 학교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장애학생지원센터가 돕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관련기사





[사설]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학공부 올 2월 국내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증의 유행으로 인해 1학기에 임시방편으로 시작된 대학의 원격수업이 결국 2학기까지 이어져 곧 종강을 앞두고 있다. 정보통신기술의 비약적 발전으로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술들이 초연결사회의 제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이미 도래하였으나 미처 그 변화를 체감하지 못했던 대학교육이 아이러니하게도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인해 온라인, 디지털 플랫폼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1학기 초기 원격수업의 기술적 시행착오가 많이 줄었고, 교수와 학생 모두 각자 나름의 방식으로 새로운 수업환경에 빠르게 적응해 가면서 원격수업의 장점과 새로운 활용 가능성을 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원격수업 간의 질적 편차와 학생들의 학습(환경)격차, 소통 부족의 문제, 원격수업 인프라의 부족 문제 등은 아직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아있다. 많은 전문가가 코로나19와 같은 유사한 팬데믹 쇼크 상황이 재발될 가능성이 있음을 예측하는 상황에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언택트, 비대면 생활양식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New Normal)이 될 것이다. 이미 학생들은 소위 인강세대로 온라인으로 수업을 듣는 데 익숙하며, 이들이 사회에 나가면 온라인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