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15.3℃
  • 연무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5.6℃
  • 구름조금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18.6℃
  • 맑음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18.0℃
  • 구름조금고창 24.9℃
  • 맑음제주 22.7℃
  • 흐림강화 19.8℃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2.2℃
  • 구름조금경주시 21.1℃
  • 구름조금거제 19.0℃
기상청 제공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품은 스카프를 디자인하다

제22회 진주실크디자인경진대회 대상 수상, 장윤지 씨



 

지난 9월 28일 진주시청 문화강좌실에서 진행된 ‘제22회 진주실크디자인경진대회’에서 우리학교 장윤지(공예디자인·4) 씨가 대상을 차지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과 함께 상금 5백만원을 전달받았다. 진주실크디자인경진대회는 진주실크산업 육성 및 발전을 위해 참신한 디자인을 공모해 업체의 디자인 개발의욕을 촉진하기 위해 개최되는 대회이다. 장윤지 씨는 이번 대회에서 소품분야 중에서도 실크를 소재로 한 스카프를 디자인했다. 장윤지 씨를 만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대상을 수상하기까지
사실 장윤지 씨가 진주실크디자인경진대회에서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학년 때 학과 선배들의 추천으로 진주실크디자인경진대회를 알게 된 장윤지 씨는 2학년 때 선배들과 함께 출품을 했었는데, 특선을 받았다. 상을 받은 이후 더 열심히 하고 싶다고 생각한 그녀는 그 후로도 매년 진주실크디자인경진대회에 출품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마침내 올해 열린 제22회 진주실크디자인경진대회에서 대상을 거머쥘 수 있었다.  
현재 4학년에 재학 중인 장윤지 씨는 졸업을 앞둔 시점에 장래에 대한 생각과 고민이 많았다고 한다. “취업문제 때문에 고민이 많아 스스로 주눅 들어 있었는데 상을 받게 되어 자신감도 생기고, 다시 한 번 힘을 내는 계기가 되었어요.”라며, “저와 함께 이번 대회를 준비한 동기들과 박미영 교수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우리에 의해 사라져가는 우리의 전통
장윤지 씨의 작품명은 ‘공작’이다. 공작은 한국 전통 민화를 모티브로 하여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한국 전통 민화는 동식물을 주요 소재로 사용하는데 기존 민화의 원 색감을 배경으로 하되 주요 소재인 동물과 식물에는 과감히 채색을 하지 않았고, 기학학적인 점, 선, 면 등의 도형을 넣어 전통적인 느낌과 현대적인 느낌이 어우러지게 재배치해 디자인했다. “우리나라, 특히 제 또래 학생들은 ‘전통적인 것’을 촌스럽다고 생각을 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아요. 제가 생각했을 때는 지금 시대에 사용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화려한 색감 등이 요즘 사람들에게 부담스럽게 다가가기 때문인 것 같아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통과 관련된 기존의 상품들이 여전히 현대와의 조화보다는 ‘전통’이라는 틀 안에만 머물러있어 대중들의 반응을 이끌어내는 것이 힘든 것 같다고 판단했어요. 우리나라의 고유한 전통을 대중화시키기 위해서는 우리나라 젊은이들부터 애착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했죠. 그래서 부담스럽지 않게 패션아이템으로 활용할 수 있는 스카프를 전통과 결합시켜 디자인하면 좋을 것 같아 고민해보게 되었습니다.”  

 

현대적인 느낌을 담은 전통 민화
“아무래도 전통 민화를 모티브로 하다 보니 기존의 전통 느낌을 탈피하는 것이 어려운 과제였어요.” 전통과 현대와의 조화를 위해 장윤지 씨는 다양한 기법으로 채색을 해보며 오랜 시행착오 끝에 지금의 작품을 연필드로잉과 채색기법으로 완성하게 되었다. 동식물을 채색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질문하자 부족해 보이더라도 잘 그렸다는 느낌을 배제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채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최근의 일러스트들을 보면 대부분 빠르고 간단하게 그렸다는 느낌이 나요. 제 작품에도 그런 현대적인 느낌을 담고 싶었어요.” 

 

힘들었지만 뜻깊었던 시간
장윤지 씨는 졸업작품 준비시기와 비슷한 때에 대회를 준비하게 된 점이 가장 힘들었다고 말하면서도,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 기쁘다고 미소를 지었다. 현재 졸업을 목전에 둔 장윤지 씨는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졸업작품 전시회가 끝나면 여행을 가고 싶었는데, 대회에서 제 작품이 좋은 평가를 얻어 수상도 하고, 수여받은 상금으로 여행도 갈 수 있게 되어서 기쁩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졸업을 하고 난 후 계획에 대해서는 파자마 디자이너가 되어 자신만의 파자마 브랜드를 만들고 싶다는 계획을 밝혔다.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