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0.2℃
  • 구름많음대전 1.4℃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3.7℃
  • 연무광주 2.2℃
  • 흐림부산 5.0℃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9℃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3.9℃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강용하 씨, ‘제28회 텍스타일 디자인대전’ 대통령상 수상

주제의 시각화와 대량 생산 가능 디자인으로 높은 점수 받아


강용하(텍스타일디자인·4) 씨가 한국텍스타일디자인협회가 주최하는 ‘제28회 텍스타일 디자인대전’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 이는 전국 단위 대회에서 가장 큰 상이라는 점에서도 의의가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미술 분야에 주는 상이라는 점에도 큰 의미가 있다. 영광의 상을 받은 강용하 씨를 만나 텍스타일 디자인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기로 했다.

자연과 음식과 인간을 담은 작품, ‘Food girl’
수상작은 환경파괴와 관련한 보도에서 영감을 얻어 탄생했다. 강용하 씨는 지구온난화와 같은 환경파괴의 심각성에도 불구하고 이를 일상처럼 받아들이는 사람들을 보고, 인간과 지구환경의 관계에 대해 깊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를 통해 환경과 사람이 공존하기 위한 필수요건인 ‘의식주’ 중 음식을 접목시킨 작품을 구상하였다. 지구에서 생산되는 과일, 채소 등을 인간과 그래픽 선으로 얽히고 설키게 해 서로가 떼어낼 수 없는 복잡한 공생관계임을 표현했다. 또한 식욕을 돋우는 빨간색과 마음에 안정감을 주는 초록색을 적절히 배치하여 그 주제를 명확히 하였다. 작업을 하면서 어려웠던 점이 있었냐는 질문에 강용하 씨는 “환경과 사람, 음식의 관계를 시각화하고 그 상상을 구체화하는 작업이 가장 힘들었어요.”라고 전했다.

공기 같은 매력의 텍스타일
“미술과 관련된 일에 종사하시는 부모님을 보고 자란 탓인지, 자연스레 미술에 대한 흥미가 생겼어요.” 강용하 씨는 텍스타일디자인의 매력에 대해 “텍스타일 디자인은 생소하고 어려운 분야 같지만 알고 보면 우리 주변 어디에나 있는 공기같아요.”라고 답했다. 또한, 폭넓은 분야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변신할 수 있는 팔색조 같은 매력도 있다고 전했다. “여러 분야에 관심이 많은 저에게 텍스타일 디자인은 이것들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분야라고 생각해요. 혹시나 저와 비슷한 관심사를 가지신 분이 있다면 텍스타일 디자인 분야에 도전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라고 덧붙였다.

쉽진 않지만, 어렵지만도 않은 분야
강용하 씨는 텍스타일 디자인을 전공 후 진로를 정할 때 개인사업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업에 취업하거나 패션분야에 종사할 수 있는 등 다양한 문이 열려있음을 강조했다. 텍스타일에 관심이 있으나 쉽게 다가서지 못하는 학생들에게 그녀는 “물론 쉽지 않은 길이에요.”라고 운을 떼며, 미대생이라면 공감할만한 많은 과제, 디자인에 대한 고뇌 등도 당연히 따라온다고 답했다. 그러나 “텍스타일 자체에 대해서 너무 어렵게 생각할 필요는 없습니다.”라며 “디자인 분야에 관심과 열정만 있다면 누구든 도전해볼만한 분야라고 생각합니다.”고 설명했다. 또 덧붙여,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제가 상상한 이미지를 디자인으로 실현시키고, 이것을 다양한 분야에 접목시켜보고 싶어요.”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