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3.8℃
  • -강릉 19.2℃
  • 서울 24.5℃
  • 흐림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2.9℃
  • 맑음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3.0℃
  • -고창 26.3℃
  • 맑음제주 28.8℃
  • -강화 24.9℃
  • -보은 22.5℃
  • -금산 22.5℃
  • -강진군 25.2℃
  • -경주시 22.0℃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독일에서부터 시작될 세계를 향한 날갯짓

김건희 씨, 베를린 도이치오페라극장 장학생 오디션 선발


지난 10월 30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베를린 도이치오페라극장 한국인 장학생 오디션’에서 우리학교 김건희(예술대학원·성악·2) 씨가 최종 선발됐다. 독일의 베를린 도이치오페라극장은 1912년에 개장해 현재까지 100년 이상의 역사를 이어오고 있는 오페라하우스로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공연하는 최고 수준의 공연장이다. 김건희 씨는 이 극장의 2018/19 시즌에서 오페라 ‘마술피리’ 다메 역을 맡아 1년 간 공연 할 예정이다. 그녀를 만나 이번 오디션 선발과 성악에 대한 생각을 들어보았다.

● 선발의 기쁨, 공연준비에 박차
김건희 씨는 선발의 기쁨을 누리기도 잠시, 내년 4월부터 독일에서 공연을 해야 하는 일정 때문에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출국하기 전까지 독일어 공부를 포함해서 준비해야할 것들이 너무 많더라고요. 최근에는 정신없는 나날들을 보내고 있어요(웃음).” 선발에 앞서 학교 측과 교수님들이 준 꾸준한 관심은 그녀에게 큰 힘이 되었다고 한다. “특히 하석배(성악) 교수님께서 떨어지더라도 많은 도전을 해보라고 항상 조언해 주셨어요. 그래서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과 부담감에 나가지 못했던 다양한 콩쿠르에 출전할 수 있었어요.”

● 오디션에 선발되기까지의 노력
“계속된 수상 실패에 좌절감이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큰 무대에 서보고 싶다는 욕심을 버리고 평범하게 졸업하고 취업을 할까’라는 고민도 많이 했어요. 하지만 오디션에 선발이 되자 ‘나도 할 수 있구나’라는 자신감이 생겼고, 큰 무대에 서겠다는 꿈을 위해 계속 노래를 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됐습니다.”
김건희 씨는 오디션을 준비하면서 곡에 대한 ‘표현’과 ‘해석’에 집중했다고 한다. “작품 속에는 가사 하나, 단어 하나마다 그 안에 담긴 의미가 있습니다. 감정으로 표현하는 연습을 통해 맡은 배역에 몰입할 수 있었습니다.” 단어 하나에서부터 한 줄의 가사, 마침내 한 곡에 이르기까지 그녀는 자신이 맡은 배역의 완벽한 감정 표현을 위해 노력했다.

● 끊임없는 노력만이 가져오는 성공
그녀에게 성악의 매력에 대해 묻자, ‘낯선 언어’와 ‘테크닉’이라는 신선한 답변이 돌아왔다. “낮선 언어로 내 감정을 표현하는 과정을 통해 좀 더 내면의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요. 또한 작곡가가 곡에 요구하는 테크닉에 도전하고 성취하는 과정 속에 느끼는 뿌듯함이 있어요.”
이번 오디션 선발을 통해 세계적인 성악가로의 꿈에 한발 더 다가간 김건희 씨는 후배들에게 “지금 돋보이지 않는다고 실망해서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저 또한 이번 오디션 선발을 통해 꾸준한 노력을 한다면 언젠가 꿈이 이루어진다는 것을 깨달았으니까요.”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