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4℃
  • 구름조금강릉 13.3℃
  • 연무서울 13.9℃
  • 맑음대전 15.4℃
  • 연무대구 19.9℃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6.3℃
  • 맑음부산 16.0℃
  • 맑음고창 12.2℃
  • 맑음제주 15.4℃
  • 맑음강화 9.7℃
  • 맑음보은 16.6℃
  • 맑음금산 15.4℃
  • 맑음강진군 15.9℃
  • 맑음경주시 19.7℃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Food Genic’ 팀, 농림축산식품장관상 수상

한약재로 닭을 위한 한방사료를 개발하다


지난 8월 2일, 농식품분야에 남다른 애정을 가지고 있는 학생 5명으로 구성된 ‘Food Genic’팀이 농림축산식품부가 주최한 ‘제4회 6차 산업모델 공모전’에서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을 받았다. ‘Food Genic’팀이 내놓은 상품은 망개뿌리, 우엉, 대추 세 가지의 부산물을 활용해 면역력증진 및 항균작용 등의 효과를 볼 수 있는 양계용 한방 보조사료 ‘포에그’이다. ‘포에그’는 현재 특허출원까지 완료된 상태이며 효능을 인정받아 지난 3월 ㈜신흥바이오메디를 창업해 영천 양계농장을 중심으로 시판을 앞두고 있다. ‘Food Genic’팀 대표이자 ㈜신흥바이오메디 대표이사인 김승환(식품가공학·4) 씨를 만나보았다.

평소의 관심이 제품 개발로
AI사태가 극단으로 치닫던 작년, 김승환 씨는 닭들이 살처분되는 모습을 보면서 닭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 “고민하던 중 당시 한약재와 약초 달인 물을 사료에 섞여 먹인 할머니댁의 닭들은 그 사태를 무사히 피해갔다는 것을 기억해냈고, ‘닭을 위한 한방사료’라는 키워드를 생각해냈죠.” 그 후 이를 현실화시키기 위해 그는 팀원들을 모았다. 팀원은 김승환 씨를 포함해 총 5명으로 우리학교 구혜림(공중보건학·1) 씨, 여예림(문헌정보학·3) 씨와 대구대학교 김서윤(식품공학·3) 씨, 장지현(식품공학·4) 씨이다.

닭을 위한 한방사료 ‘포에그’
먼저 ‘Food Genic’팀은 음식물 쓰레기로 전락해 버려지는 한약재 부산물들을 활용해보기로 했다. 닭에게 가장 좋은 효과를 주는 조합을 알기 위해 다양한 한약재들을 배합해보며 연구했다. 실험 끝에 경북에서 구하기 쉬운 대추(경산), 망개뿌리(영천), 우엉(안동) 세 가지 한약재의 부산물을 미생물(바실러스 메가테리움)과 당밀을 섞어 발효시켰을 때 효과가 가장 뛰어나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망개뿌리는 중금속을 해독하는 효능이 있고, 동시에 항균작용도 합니다. 또 우엉과 대추는 항균작용뿐만 아니라 항산화 효과까지 가지고 있죠. 거기에 미생물(바실러스 메가테리움)과 당밀을 함께 첨가하면 소화흡수율이 높아집니다.” 포에그는 이렇게 약 1년 동안의 개발 기간을 거쳐 완성되었다.

인간의 미래와 밀접한 농식품업
김승환 씨는 이번에 개발한 한방사료의 ‘한약재 부산물을 이용한 기능성 사료제조’ 특허 외에도 ‘필름형 비타민 제조방법’ 등 모두 5개의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묻자 “계약 사육 및 체험 농장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사업을 확대해볼 예정입니다.”라며 사업계획을 밝혔다. “저는 농업이 우리의 삶에 크게 연관 되어있는 분야라고 생각합니다. 식생활은 인간뿐만 아니라 모든 생명에게 필수적이죠. 미래에 주목받는 산업 또한 농식품업과 관련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농식품이 곧 우리의 미래라고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좋은 성과를 이루어 기쁘고, 앞으로도 계속해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