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7.2℃
  • 박무서울 -1.5℃
  • 맑음대전 -3.7℃
  • 박무대구 -2.1℃
  • 맑음울산 1.9℃
  • 박무광주 0.0℃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7.3℃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창업 꿈꾸는 후배들에게 등대가 되고파

‘학생창업 비법노트 경진대회’ 교육부장관상 수상한 Start Up_Boys팀


교육부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과 (재)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이 주관한 ‘2016 산학협력 엑스포 KC-Startup Festival 학생창업 비법노트 경진대회’의 시상식이 지난 10월 22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렸다.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청소년 및 대학교 신입생의 눈높이 맞춤형 창업콘텐츠 발굴을 목적으로 둔 이번 대회에서, 우리학교 Start Up_Boys팀-오민택(경영공학·4), 문보현(경영학·4), 장민재(국제통상학·4) 씨-이 최우수상인 교육부장관상을 받았다. Start Up_Boys팀을 만나 그들의 수상소감과 창업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후배들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
팀장 오민택 씨는 학생들이 창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자신들의 이야기가 밑받침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또한 “수상을 하려는 욕심보다는 ‘누군가에게 나의 창업 이야기가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가지고 준비를 했습니다. 함께 노력한 팀원들과 아낌없는 도움을 주신 이호택 교수님과 루프세터의 노현태 대표님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나의 경험을 녹여낸 이야기
Start Up_Boys팀의 창업 비법노트는 창업하는 과정과 방법, 조언 등 12개의 이야기로 구성되어 있으며, 본인들의 경험을 바탕으로 학생들이 쉽게 공감을 얻기 위해 노력한 작품이라 호평을 받았다. “전체적으로 저희가 창업을 시작한 계기를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냈습니다. 그리고 최대한 저희의 경험을 녹이면서, 이미지를 많이 첨부하여 후배들이 이해하기 쉽게 제작하려고 노력했습니다.” 세 사람은 이번 대회를 통해 마케팅의 현장경험을 익히며 제품의 신박함보다 소비자의 필요성이 더욱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고 전했다.

정확한 계획을 가지고 시작하길
인사이트 스튜디오, 세이프 라이더스 대표를 각각 맡고 있는 문보현 씨와 오민택 씨는 창업에 도전하려는 후배들에게 막연히 창업을 하려 하지 말고, 진정 자신이 좋아하는 일이 맞는지를 먼저 생각해보라고 조언했다. “자신이 대표가 된다는 것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책임을 요할 것입니다. 자신의 선택 하나하나가 바로 결과로 나오기 때문에 빠른 판단이 필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막연한 생각이 아닌, 정확한 계획을 가지고 시작하셔야 합니다.” Start Up_Boys팀은 이번 대회에서의 수상으로 해외창업캠프 참여기회를 얻어, 올해 12월 말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