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6.2℃
  • 구름조금강릉 17.5℃
  • 맑음서울 15.0℃
  • 구름많음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5.7℃
  • 구름많음광주 16.1℃
  • 맑음부산 14.3℃
  • 구름조금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14.0℃
  • 맑음강화 10.9℃
  • 구름많음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5.2℃
  • 맑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6.4℃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우리학교 수시모집 경쟁률, 지역사립 대학 최고

입학처를 이끄는 강문식 입학처장


지난 9월 12일부터 21일까지 9일간 진행된 2017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마감됐다. 우리학교는 정원 내 기준 모집인원 3천1백50명에 총 2만4천6백95명이 지원하여 7.8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역사립대학 중 최고의 경쟁률이며 모집인원 3천1백23명에 2만3천3백33명이 지원했던 작년보다 다소 상승하여 지역 사립대학 최고의 상승률까지 기록했다. 학령인구가 줄고 수시모집 정원을 늘리는 추세인 요즘, 어려운 입시환경에도 불구하고 우수 신입생 유치를 위해 힘쓰는 강문식(경영정보학·교수) 입학처장을 만나 우리학교가 지닌 저력과 입학처에서 하는 일에 대해 전반적인 이야기를 나누어보았다.

계명을 선택한 이유
2017년 우리학교 수시모집에서 약 2만5천명이나 되는 많은 수험생들이 지원한 이유에 대해 강문식 입학처장은 “우리학교가 CK사업, CORE사업, ACE사업 등 여러 가지 국책사업을 유치하며 학생들의 학비부담을 덜고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등 우수인재양성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수험생들이 이러한 비전을 보고 우리학교를 선택했다고 생각해요.”라고 밝혔다. 또한 “학교 인근에 계명대역과 강창역 등 2개의 지하철역을 끼고 있어 통학하는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대학생활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아름다운 캠퍼스를 갖추고 있는 점 또한 수험생들에게 매력있는 요소가 되었을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전했다.

입학처가 하는 일
입학처에서는 우리학교 입시 전형에 대한 안내 책자를 발행하고 입시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입시홍보를 도맡고 있다. 또한 실기, 면접, 서류심사 등의 전형을 총괄 운영하고 있어 우수한 신입생을 모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 여름방학 중에는 우리대학 입학 홍보대사 ‘이끄미’가 전국 3백여개 고교에 방문하여 입시 설명회를 진행하는 등 우리학교를 알리기 위해 발로 뛰었습니다.” 한편 입학처는 공교육 정상화 기여대학으로 대구경북서 유일하게 3년 연속선정됨에 크게 기여하여 총 25억8천만원의 국비를 유치함으로써 우리학교의 교육의 질을 한층 높인 바 있다.

현재와 훗날의 계명학우들에게
강문식 입학처장은 훗날 우리학교의 구성원이 될 고등학생들에게 “우리대학의 발전가능성과 계명이 지니고 있는 저력을 알아주었으면 합니다.”라고 전했으며, 재학생들에게는 “계명대학교 학생이라는 자긍심을 항상 마음에 지니고 우리학교를 빛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우리학교가 훗날의 계명인들에게 높아진 경쟁률만큼이나 양질의 교육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관련기사





[아름다운 문화유산] 대구시 동구 둔산동 옻골마을 대구시 동구 둔산동에 위치한 옻골마을은 자연생태, 사회생태, 인문생태를 완벽하게 갖춘 곳이다. 경주최씨의 종가가 살고 있는 이곳의 마을숲은 우리나라의 전형적인 비보숲이다. 비보는 부족한 곳을 보완하는 신라 말 도선 풍수이자 중국과 다른 우리나라 풍수의 중요한 특징이다. 마을에서 유일하게 비어 있는 남쪽에 느티나무를 심어서 마을의 숲을 만든 것은 밖에서 들어오는 좋지 못한 기운과 홍수를 막기 위해서다. 3백 살의 느티나무가 모여 사는 마을숲은 아주 아름답다. 숲과 더불어 조성한 연못은 홍수를 막는 기능과 더불어 성리학자의 정신을 담고 있다. 성리학자들은 중국 북송시대 주돈이의 「애련설(愛蓮說)」에 따라 진흙에 더렵혀지지 않은 연꽃을 닮기 연못에 심었다. 마을숲을 지나 버스 정류장에서 만나는 두 그루의 회화나무는 성리학의 상징나무다. 회화나무는 학자수라 부른다. 중국 주나라 때 삼공이 천자를 만날 때 이 나무 아래에서 기다렸고, 선비의 무덤에 이 나무를 심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다. 그래서 옻골처럼 조선의 성리학자와 관련한 공간에는 거의 예외 없이 회화나무를 만날 수 있다. 회화나무를 지나 아름다운 토석담을 즐기면서 걷다보면 마을의 끝자락에 위치한 백불고택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