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0.0℃
  • 연무대전 1.6℃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4.8℃
  • 구름많음광주 3.0℃
  • 연무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1.3℃
  • 연무제주 6.8℃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1.1℃
  • 구름많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3.9℃
  • 구름조금거제 5.9℃
기상청 제공

임상연구 분야 우수 전문가

이형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환자들은 창의적인 연구를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스승입니다."

지난 12월 22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열린 ‘2015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 시상식에서 이형(의학) 교수가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보건의료분야 최고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은 국내 유일의 보건의료기술 분야 유공자에 대한 시상으로 관련 분야에서 최고의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이번 포상에서 국가 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연구자 및 개발자로 선정된 이형 교수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열심히 연구한 결과
보건복지부 주최로 매년 보건의료 분야에 기여도가 높은 연구자들을 선정하여 포상하는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자 정부포상’은 연구 논문, 기술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루어진다. 이형 교수는 우수 연구부문을 수상해 보건의료산업 임상 연구 분야의 전문가로 인정받았다. “우수 연구자로 인정을 받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고 국민 건강을 증진 및 발전 하는 데에 더욱 기여하라는 의미로 알고 책임감을 갖고 연구할 것입니다.”

내 몸의 빨간불, 어지러움
이 교수는 신경과 중에서도 중풍과 뇌졸중 같은 ‘어지러움’ 분야를 전공한다. 그는 단순한 어지러움만을 진단하는 것이 아니라 어지러움과 청력의 상관관계를 연구하는 ‘신경이과학’에도 집중하고 있다. 그는 국제적인 학술 연구 사이트에 그가 연구한 논문을 올려 필요한 사람들이 보고 활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어지러움은 건강의 적색신호이자 뇌졸중과 중풍의 초기 증상입니다. 어지러움 단계에서 치명적인 병으로 악화되지 않도록 약물을 사용하여 초기에 병을 진압하는 방법을 찾는 데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치료법의 스승은 환자
임상연구란 의약품, 의료기기 등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증명하기 위해 사람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시험이다. “임상연구에서 환자는 단지 치료 대상이 아닙니다. 창의적인 연구는 남들이 하지 않지만 환자들이 불편을 호소하는 부분을 해결하는 것에 대한 연구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환자의 요구사항에 맞추는 것이 연구의 출발점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 교수는 환자들의 문제를 해결해주기 위해 의사가 존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몸의 핵심 연구
“아직도 고통 받고 힘들어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그분들의 증상을 지켜보고 연구해서 해결책을 구하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 아직 뇌에는 밝혀지지 않은 부분들이 많다. 그 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전두엽으로, 인간과 짐승을 구분하는 신경이다. 이형 교수는 “우리에게 영혼이 있다면 전두엽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신경학을 계속 연구하는 것 외에도 전두엽에 대해 연구를 더 하고 싶습니다.”라며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